정치

MBN

최문순, '잠룡' 최재형에 사퇴 요구.."국민 속이고 위장취업"

차유채 입력 2021. 06. 20. 16:11 수정 2021. 06. 27. 16:05

기사 도구 모음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야권의 대권 후보로 부상한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최 지사는 "정치적 의지를 숨기지 않는 사람이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감사원장의 자리에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전체 공직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감사원의 수장이 감사 행위를 함에 있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다는 의심을 받는다면 그것은 감사원의 신뢰를 뿌리째 흔드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치적 의도가 있는 감사원장은 안 돼"
"대한민국 전체 공직 사회에 영향 미치는 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야권의 대권 후보로 부상한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최 지사는 오늘(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 원장에게 정치 감사를 받을 수 없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최 지사는 "정치적 의지를 숨기지 않는 사람이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감사원장의 자리에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전체 공직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감사원의 수장이 감사 행위를 함에 있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다는 의심을 받는다면 그것은 감사원의 신뢰를 뿌리째 흔드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최 원장은 감사원장의 권한을 이용해 정치해 온 것인지 국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만약 그렇다면 감사원장 자리를 맡지 말았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국민들과 임명권자를 속이고 위장 취업을 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라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최 원장은 야권의 대권 주자 지지율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뚜렷한 정치적 행보를 보이지 않는 상황 속에서 야권의 '다크호스'가 된 상황입니다.

그제(18일) 국회 법사위에서 최 원장은 대권 도전 여부를 묻는 말에 "생각을 정리해 조만간 밝히겠다"라고 답했습니다. 이는 출마 가능성을 일축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사실상 대권 도전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 원장을 지지해온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오늘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사실상의 정치참여 언급으로 해석하며 "전향적으로 고민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고위 공직자의) 출마가 쉽게 허용되면 재직 시 판단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어느 당으로 출마할 것인지, 어느 정치 세력과 손잡을 것인지 궁리하며 업무를 하고 결정을 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라며 '이미 생생한 악례'라고 최 원장과 윤 전 총장을 동시에 비판한 바 있습니다.

[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 jejuflower@mbn.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