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X파일' 출처 첫 확인..'열린공감TV' 유튜버

정재민 기자 입력 2021. 06. 23. 20:55

기사 도구 모음

정치권에서 논란 중으로 온라인까지 퍼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중 하나의 출처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여권 성향의 유튜브 플랫폼 독립매체인 '열림공감TV'로 이들은 "가장 많이 도는 6장짜리 X파일을 우리가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열린공감TV는 23일 오후 유튜브 긴급생방송을 통해 "최근에 돌고 있는 윤석열 X파일 중 목차가 담긴 6페이지 부분을 만들었다"며 "우리가 만든 6장짜리가 가장 많이 돌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장 많이 도는 6장짜리 우리가 만들어..전체 분량은 300쪽"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가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와 X파일의 존재를 처음 언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고발을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정치권에서 논란 중으로 온라인까지 퍼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중 하나의 출처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여권 성향의 유튜브 플랫폼 독립매체인 '열림공감TV'로 이들은 "가장 많이 도는 6장짜리 X파일을 우리가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열린공감TV는 23일 오후 유튜브 긴급생방송을 통해 "최근에 돌고 있는 윤석열 X파일 중 목차가 담긴 6페이지 부분을 만들었다"며 "우리가 만든 6장짜리가 가장 많이 돌고 있다"고 밝혔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윤 전 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파일을 입수했다는 글을 올린 뒤 현재 온라인을 중심으로 여러 버전의 X파일들이 떠돌고 있다.

이중 자신을 작성자라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장 소장은 자신이 입수한 파일과 열린공감TV에서 작성한 것은 다르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열린공감TV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윤석열 전 총장 관련 방송을 많이 했고, 이미 방송을 한 내용"이라며 "취재 내용을 정리한 방송용 대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적 음해의 목적으로 만든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이들이 인정한 6쪽 분량의 파일은 목차만 담겼고 실제 내용이 담긴 분량은 200~300쪽에 달한다고도 했다. 이들은 "취재를 근거로 해서 방송 대본을 만드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치권에선 장 소장의 발언 이후 여러 X파일 내용의 신빙성과 작성 주체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 역시 그동안 네거티브에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바꿔 전날 X파일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 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이날 성명불상의 X파일 최초 작성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달 25일 X파일 논란을 촉발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