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최성해 "'조국 쳐줘 고맙다'는 이야기, 이낙연 측근에게 들은 것"

한주홍 입력 2021. 06. 23. 22:03 수정 2021. 06. 24. 08:56

기사 도구 모음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은 23일 "이낙연은 조국을 친 사람이다. 나한테 고맙다고 연락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해당 내용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아닌 그의 측근에게 들은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평화나무'에 따르면 최 전 총장은 "이낙연 씨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겠나. 입장을 이렇게 난처하게 만드냐고 (내용을 공개한) 지인에게 따졌다"라며 "이낙연한테 전화오면 뭐라고 하느냐"고 난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만난적도 없다..날 어떻게 생각하겠나"
이낙연 측 "민형사상 대응으로 법적 책임 물을 것"
【영주=뉴시스】 김진호 기자 =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2019.10.02 (사진=동양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은 23일 "이낙연은 조국을 친 사람이다. 나한테 고맙다고 연락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해당 내용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아닌 그의 측근에게 들은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최 전 총장은 이날 여권 성향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진행자였던 방송인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발행인인 '평화나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전 대표는) 만난 적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평화나무'에 따르면 최 전 총장은 "이낙연 씨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겠나. 입장을 이렇게 난처하게 만드냐고 (내용을 공개한) 지인에게 따졌다"라며 "이낙연한테 전화오면 뭐라고 하느냐"고 난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 TV'는 전날 최 전 총장이 지난해 12월 측근과의 통화에서 '이낙연은 조국을 쳐줘서 고맙다고 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녹취를 공개했다.

이에 이낙연 캠프 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행위"라며 "열린공감 TV 및 최 전 총장에 대해 민형사상 대응 등 법적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