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벼락거지 탈출하려고 영끌·빚투한 게 죄?..2030세대 겨냥한 '부채폭탄' 터진다

박상길 입력 2021. 06. 25. 13:05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공식화하면서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과 빚투(빚을 내 투자)로 부동산과 코인 투자에 올인했던 20·30세대들이 가계 부채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지난 24일 한국금융연구원이 내놓은 '국내 가계부채 리스크 현황과 선제적 관리방안'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으로 가계대출을 새로 받은 신규차주 가운데 30대 이하 비중은 58.4%, 신규 대출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3%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공식화하면서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과 빚투(빚을 내 투자)로 부동산과 코인 투자에 올인했던 20·30세대들이 가계 부채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이주열 총재는 24일 물가안정 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안정을 위협하는 핵심은 가계부채와 주택·주식·코인 등 자산시장의 버블이다.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영끌, 빚투가 자산 가격을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됐고 이 때문에 금융 불균형은 방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가계부채도 여전히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는데, 통화정책을 유의해서 조정할 필요성이 날로 커졌다"고 말했다.

한은은 특히 집값의 향방에 주목하고 있다. 한은은 지난 22일 내놓은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주택가격은 장기 추세와 소득 대비 비율(PIR) 등 주요 통계지표를 볼 때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고평가됐다"고 분석했다. 또 국내 금융 불균형이 축적된 상황에서 경제가 대내외 충격을 받으면 주택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준금리 인상이 가시화하면서 지난 1년여간 잔뜩 팽창한 경제 주체들의 부채 연착륙이 당면 과제가 됐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은 1765조원으로 작년 1분기 말 1611조4000억원보다 153조6000억원 불어났다.

이에 따라 가계의 채무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은 171.5%로 1년 전보다 11.4%포인트 높아졌다. 통계청의 1분기 가계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1년 전과 비교해 0.4% 늘었다. 소득은 제자리인데 빚 부담만 높아진 것이다.

특히 영끌, 빚투로 대변되는 20·30세대의 부채는 심각하다. 통계청 조사에 의하면 작년 전국 가구당 평균 부채는 8256만원이었다. 세대별로 20대 3479만원, 30대 1억82만원, 40대 1억1327만원, 50대 9915만원이었다. 4050세대에 비해 2030의 부채가 과중하다.

지난 24일 한국금융연구원이 내놓은 '국내 가계부채 리스크 현황과 선제적 관리방안'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으로 가계대출을 새로 받은 신규차주 가운데 30대 이하 비중은 58.4%, 신규 대출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3%였다. 이 비중이 지난 2018년 각각 51.9%와 46.5%였던데 비하면 크게 높아졌다.

작년 말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 가운데 2030의 대출 잔액은 작년 말 현재 130조원으로 1년 전보다 16.1% 증가했다. 부실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20대의 카드론 대출잔액은 8조원 수준으로 전년 말 대비 16.6% 늘었다. 금리 인상은 이들에게 직격탄이다.

한 전문가는 "한국은행이 금리를 급하게 올리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충격은 그렇게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다만 은행권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부실이 우려되는 취약 계층의 대출 만기를 좀 늘려주고 고정금리 대출로 전환해주는 방안 등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