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윤석열, 박근혜 사면에 "안타까워하는 국민들 생각에 공감"

박종진 기자, 안채원 기자 입력 2021. 06. 29. 13:5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 하는 국민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저 역시 국민들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두 분의 전직 대통령(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명확하게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다"며 "그러나 연세도 있고 여자 분의,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서 안타까워하는 국민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저 역시 국민들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6.29/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 하는 국민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저 역시 국민들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사면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현직 대통령이 판단해야 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는 "사면 문제가 아니라 형기의 상당 부분을 지금 경과 했기 때문에 가석방 문제가 논의되는 것 같다"며 "그거는 절차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의 전직 대통령(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명확하게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다"며 "그러나 연세도 있고 여자 분의,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서 안타까워하는 국민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저 역시 국민들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