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민선 7기 경기도 3주년..경기도민 74% '잘했다'

윤종열 기자 입력 2021. 07. 01. 10:33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민 4명 중 3명이 출범 3년을 맞은 민선 7기 경기도정에 '잘했다'고 평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5월 14∼17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민선 7기 3주년 도정 여론조사를 한 결과 경기도가 지난 3년 동안 일을 잘했느냐는 물음에 도민 7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선 7기 경기도 3주년 도정 정책 만족도 조사
[서울경제]

경기도민 4명 중 3명이 출범 3년을 맞은 민선 7기 경기도정에 ‘잘했다’고 평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5월 14∼17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민선 7기 3주년 도정 여론조사를 한 결과 경기도가 지난 3년 동안 일을 잘했느냐는 물음에 도민 7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일 밝혔다.

긍정 평가는 성별(남 73%, 여 76%), 연령별(최저 60대 62%, 최고 40대 80%), 권역별(최저 남부인접권 67%, 최고 동부내륙권과 서부인접권 77%) 등 모든 응답자 특성에서 과반으로 나타났다. ‘잘못했다’는 부정적 평가는 19%에 그쳤다.

앞으로 민선 7기 도정 운영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수준이었다. 임기 4년 차에는 ‘지금보다 잘할 것’이란 긍정적 전망이 73%지만, ‘지금보다 못할 것’은 14%에 불과했다.

지난 3년간 경기도가 추진한 주요 정책에 대한 분야별 평가 결과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긍정 평가가 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보건 및 공공의료(75%), 복지정책(74%), 재난안전 및 치안(71%)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어 공공버스 등 버스 서비스 개선 및 교통편의 증진(70%), 청정계곡·배달특급 등 공정사회 실현(68%), 경기지역화폐, 공공일자리 등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67%),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등 환경개선 사업(66%), 공공기관 이전 등 지역균형발전(65%), 청년기본소득 등 청년정책(63%), 배달노동자 산재 보험료 지원 등 노동권익보호 사업(62%)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문화예술 및 콘텐츠 사업(57%), 주거안정 및 부동산 정책(44%), 남북 평화협력(44%)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년간 추진한 경기도의 정책이 도민의 높은 지지로 돌아왔다”며 “앞으로도 경제적 기본권 확대, 공정사회 실현, 노동 존중 사회 등 도민들의 기본 권리가 지켜지는 일상을 만들기 위해 말이 아닌 실천으로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주)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월 14~17일까지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 대상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 수준은 각 95%,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