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준석 "이재명은 전과기록도..尹, 경선 못할 이유 없어"(종합)

박미영 입력 2021. 07. 02. 20:54 수정 2021. 07. 03. 15:26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일 충청권을 방문해 청년들과 소통하며 당의 외연 확장에 나섰다.

앞서 이 대표는 충남 아산 온천동 어울림 경제센터에서 가진 청년들과의 간담회 직후에도 윤 전 검찰총장과 장모 최모씨가 '경제공동체'라고 주장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경제공동체론은 퇴임 후에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을 위해서 그 돈을 쓰기로 했다는 가정에 따른 것인데, 그러면 윤석열 총장과 장모의 관련성을 송영길 대표가 합리성을 가지고 얘기하신 건지 아니면 단순히 엮으려고 하시는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남 찾아 청년들과 소통하며 외연 확장 행보
'충청대망론' 의식..장모 재판 관련 尹 두둔
"장모 사건 영향력 행사했다면 국민이 판단"
"소상공인 희생 기반 표 노리는 정권 심판"
[성남=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경기도 성남 판교유스페이스 광장에서 열린 '분당판교 청년 토론배틀'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07.02. photo@newsis.com


[천안=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일 충청권을 방문해 청년들과 소통하며 당의 외연 확장에 나섰다. 특히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앞세운 '충청대망론'을 의식, 이날 윤 전 총장 장모에 대한 1심 판결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을 두둔했다.

이 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종합터미널 앞에서 가진 당원 확장 캠페인 '오늘부터 국민의힘'을 진행한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이 과거 장모 건에 대해 본인이 검사로서 어떤 권력을 행사해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미쳤다면 윤 전 총장의 문제겠지만 지금 단계에선 그런 게 없기 때문에 연좌의 문제와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일원으로 혹시 장모 건에 영향을 끼쳤다면 국민들께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6대 범죄에 해당하는 사람은 당헌당규상 대선 후보로 등록할 수 없지만 그걸 벗어나면 경선 출마는 막을 수 없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해할 수 없는 전과기록을 갖고 있지 않나"라며 이 지사를 끌어들여 물타기를 시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충남 아산 온천동 어울림 경제센터에서 가진 청년들과의 간담회 직후에도 윤 전 검찰총장과 장모 최모씨가 '경제공동체'라고 주장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경제공동체론은 퇴임 후에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을 위해서 그 돈을 쓰기로 했다는 가정에 따른 것인데, 그러면 윤석열 총장과 장모의 관련성을 송영길 대표가 합리성을 가지고 얘기하신 건지 아니면 단순히 엮으려고 하시는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의 충청권 방문은 청년들과의 소통에 방점이 찍혔다. 이 대표는 취업, 학업, 주택 정책 등 청년들의 관심사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는 한편,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공천시험 등 '공정경쟁'도 강조했다.

그는 "재보궐선거와 전당대회에서 젊은 세대가 정치에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젠더, 공정 등 청년층 이슈를 많이 다뤘다"며 "젊은층이 정치에 지분이 있다고 느끼는 것이 가장 큰 변화로 우리당이 젊어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부각하며 정권교체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치저임금제를 한다고 15%씩 올리다가 3년차부터는 올리지도 못했다. 이게 문재인 정부의 근시안적 행태의 대표적인 예"라면서 "특히 소상공인들의 희생에 기반해 득표전략을 구사하는 정권은 반드시 심판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