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대 입학자 10명 중 4명 '특목고·자사고' 출신

정지형 기자 입력 2021. 07. 04. 15:05

기사 도구 모음

서울대 2021학년도 입학자 10명 중 4명이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1학년도 대학 입학자 가운데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 합격자가 가장 많은 대학은 서울대로 1469명(42.7%)에 달했다고 밝혔다.

주요 대학 중 서울대는 입학자 출신 고교 지역으로 서울이 1187명(34.5%)로 가장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체 대학 중 가장 많아..비율로는 KAIST 1위
서울대 입학자 출신 고교도 '서울' 가장 많아
지난 3월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정문 앞에서 신입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서울대 2021학년도 입학자 10명 중 4명이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1학년도 대학 입학자 가운데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 합격자가 가장 많은 대학은 서울대로 1469명(42.7%)에 달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전체 입학자는 3437명이며 일반고를 제외한 자사고 출신이 512명으로 가장 많았다. 과학고·영재학교 460명, 외국어고·국제고 310명, 예술·체육고 187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대 입학자 중 일반고 출신은 1683명으로 49.0%를 차지했다.

서울대에 이어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 합격자가 많은 대학은 Δ고려대 1325명(29.1%) Δ연세대 1260명(28.4%) Δ성균관대 1169명(29.4%) Δ한양대 1003명(27.8%) 순으로 집계됐다.

비율로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79.0%(563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 포항공대 66.7%(218명) 광주과학기술원(GIST) 56.3%(120명)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48.2%(96명) 순이었다.

지난달 대학알리미에는 '4년제 대학(일반대·교육대·산업대·각종대학) 입학자 출신 고교 지역별 현황'도 처음 공시됐다.

주요 대학 중 서울대는 입학자 출신 고교 지역으로 서울이 1187명(34.5%)로 가장 많았다. 중소도시는 1068명(31.1%)이었으며 광역시는 706명(20.5%)이었다.

연세대도 서울이 1277명(28.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소도시 1255명(27.6%) 광역시 630명(14.2%) 순이었다.

고려대는 중소도시 출신 입학자가 1460명(32.1%)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은 1395명(30.7%) 광역시 817명(18.0%)이었다.

또 입학자 출신 고교 유형별 현황에서 처음으로 자율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자율형공립고(자공고)로 구분돼 발표됐다.

전체 대학 입학자 33만6625명 중 자사고 출신은 1만4332명(4.3%)을 차지했지만, 자사고 출신 합격자의 절반 이상(52.5%)이 서울 소재 대학 합격자(753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별로는 고려대가 자사고 출신 합격자 수가 641명(14.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균관대 584명(14.7%) 연세대 528명(11.9%) 한양대 525명(14.6%) 서울대 512명(14.9%) 순이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올해 입시도 주요 대학별로 정시 모집 비율이 늘고 학생부종합전형은 전년도 수준"이라며 "상위권 대학에서는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 비율이 여전히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kingko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