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진중권 "'쥴리'? 대재력가 딸이 그런 데 나갈 수 있나"

최서진 입력 2021. 07. 07. 09:34

기사 도구 모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쥴리' 논란에 대해 "대재력가 어머니의 딸이 그런 데 나간다는 것 자체가 아무리 의혹을 품는다 하더라도 개연성이 있어야 된다"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경율 회계사에 들었는데 (김씨가) 굉장히 억울해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씨, 굉장히 억울해 해..인터뷰하면 안돼"
"장모 무혐의인데도 또 수사..정치적 의도"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산학협력관 1층 아담스 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에서 ‘보수정치의 진정한 변화’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1.06.20. lmy@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쥴리' 논란에 대해 "대재력가 어머니의 딸이 그런 데 나간다는 것 자체가 아무리 의혹을 품는다 하더라도 개연성이 있어야 된다"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경율 회계사에 들었는데 (김씨가) 굉장히 억울해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전술적으로 또는 전략적으로 (스스로) 얘기하면 안 된다. (김씨가) 인터뷰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대검이 윤 전 총장 장모 의혹에 대해 재수사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선 "서울중앙지검이 어떤 곳인가.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있고 정권 사람 있지 않나"라며 "이 사람이 지금 했던 수사가 무혐의인데도 그것도 부족해서 또 다시 수사를 하라고 하는 것이 사실 정치적 의도가 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 나왔던 의혹들이고 청문회 과정에서 해소가 됐던 것"이라며 "법정에서 3년형을 받고 현장에서 구속이 됐는데 그거 가지고 지지율에 큰 차이가 안 생긴다"고 전망했다.

또 "지지율이 떨어진다, 떨어진다 그러면 진짜로 그런 경향이 있다. 그런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말도 안 되는 일을 부풀리는 것 같은데, 핵심은 시대정신을 누가 쥐고 있느냐는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