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이건희 기증관' 서울 용산·송현동 건립..어떻게 결정됐나(종합)

이현주 입력 2021. 07. 07. 11:0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체부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 발표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유족이 기증한 작품을 위한 별도의 기증관이 서울에 건립된다. 후보지는 용산과 송현동 두 곳으로 압축됐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을 발표했다.

미술관 명칭은 '이건희 미술관'이 아닌, '(가칭)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약칭 이건희 기증관)'으로 정해졌다.

문체부는 지난 4월 이 회장 유족 측이 문화재와 미술품 총 2만3181점을 기증한 이후 기증품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별도 전담팀과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를 운영해왔다.

위원회는 위원장을 맡은 김영나 서울대 미술사학과 명예교수를 포함해 류정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목수현 문화재위원회 근대문화재분과 위원, 신상철 고려대 문화유산융합학부 교수, 양현미 상명대 교수, 장인경 철박물관 관장, 정연심 홍익대 예술학과 교수 등 7명의 위촉위원에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장,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당연직 위원으로 구성됐다.

총 10차례의 논의 결과 위원회는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일명 '이건희 기증관' 건립 부지로 국립중앙박물관 용산 부지와 국립현대미술관 인근 송현동 부지가 최적이라고 제안했다.

서울 용산과 송현동 부지 모두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성과 기반시설을 갖춘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인근에 있어 연관 분야와의 활발한 교류와 협력, 상승효과를 기대할만한 충분한 입지여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문체부는 앞으로 관계기관과의 협의, 위원회의 추가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건희 기증품을 활용하는 기본원칙으로는 ▲국민의 문화향유기회 확대를 위한 국가기증의 취지 존중과 기증의 가치 확산 ▲문화적 융·복합성에 기초한 창의성 구현 ▲전문인력 및 국내외 박물관과의 협력 확장성 ▲문화적·산업적 가치 창출을 통한 문화강국 이미지 강화 4가지를 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단계별 활용방안을 마련했다.

문체부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기증품에 대한 체계적인 등록과 조사, 연구 작업 데이터베이스(DB) 구축부터 추진한다.

현재 기증품의 재질별 분류, 고유등록번호 부여, 사진 촬영 등 기증품 등록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등록이 완료된 기증품의 분야별 기초조사와 학술연구 등을 통해 그 가치와 의미를 규명하고, 등록과 조사·연구가 완료된 기증품은 순차적으로 '이뮤지엄' 누리집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국보와 보물이, 현대미술이 같은 공간에서 마주한 'DNA: 한국미술 어제와 오늘' 전시를 앞둔 6일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미술관에서 운영요원들이 박영선 작가의 '소와 소녀'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 작품은 이건희 컬렉션이다. 전시는 오는 8일부터 10월 10일까지. 2021.07.06. pak7130@newsis.com


21일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국가기증 이건희 기증품 특별 공개전'을 동시에 개막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층 서화실에서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관 1층에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 한국미술 명작'을 통해 주요 작품을 공개한다.

기증 1주년이 되는 내년 4월에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이 함께 하나의 공간에서 기증 1주년 기념 특별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때 리움과 지방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도 함께 전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내년 하반기부터 연 3회 이상 지역별 대표 박물관·미술관 순회 전시를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중심의 전국 박물관·미술관 협력망 사업을 최대한 활용해 전국 13개 국립지방박물관, 권역별 공립박물관·미술관 및 이번에 별도로 기증받은 지방박물관과도 협력해 지역에서도 이건희 기증품을 충분히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미국 엘에이카운티미술관(LACMA),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 영국박물관 등 국외 주요 박물관·미술관과의 전시 교류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번 대규모 기증을 계기로 새로운 기증관이 건립되면 우리의 문화적 지평을 넓히고 대한민국의 문화강국 브랜드를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현장과 관계 전문가들과 소통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