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문화일보

신규원전4기 가동땐 2024년 전력판매가 13% 내린다

박수진 기자 입력 2021. 07. 07. 11:54 수정 2021. 07. 08. 10:43

기사 도구 모음

원자력 발전 비중이 97.6%에 달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의 2024년 전력 판매 단가가 kWh당 52.60원으로 2016년 대비 25.1%, 2020년 대비 13.7% 각각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7일 한수원이 한무경 국민의힘 '탈원전 피해 및 국토파괴 대책 특별위원회' 의원에게 제출한 '2020∼2024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한수원은 2024년 원전 4기 가동을 전제로 19만7974GWh의 전력을 한전에 판매해 10조4042억 원의 전력판매 수입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수원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2024년 원전 비중도 97% 달해

구입가 낮아지면 한전 실적개선

지난해에만 판매 차익 7.6조원

2025년 원전 축소로 전환 땐

전기료 오르고 탄소중립 차질

원자력 발전 비중이 97.6%에 달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의 2024년 전력 판매 단가가 kWh당 52.60원으로 2016년 대비 25.1%, 2020년 대비 13.7% 각각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형 신규 원전 4기가 새로 가동될 경우 평균 단가를 끌어내리는 효과를 거두기 때문이다. 문제는 현재 신한울 1·2호기는 공정률이 100%에 가깝지만 운영허가가 지연되고 있어 자칫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특히 탈(脫)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 수가 감소세로 전환하는 2025년부터는 전기요금이 인상되고 탄소중립(탄소 순배출 0) 목표달성도 쉽지 않을 거란 우려가 제기된다. 신고리 5·6호기는 공사중단 위기에 놓였다가 우여곡절 끝에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사가 재개됐다.

7일 한수원이 한무경 국민의힘 ‘탈원전 피해 및 국토파괴 대책 특별위원회’ 의원에게 제출한 ‘2020∼2024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한수원은 2024년 원전 4기 가동을 전제로 19만7974GWh의 전력을 한전에 판매해 10조4042억 원의 전력판매 수입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평균 단가는 kWh(1GWh=100만kWh)당 52.60원이다. 지난해(60.96원) 대비 13.7% 낮고, 2016년(70.30원) 대비 25.1% 하락한 단가다. 한수원은 수력, 양수, 신재생 발전도 가동하고 있지만, 전체 발전량 중 원전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2024년 기준 97.6%에 달한다. 이 때문에 원전 단가가 한수원 전체 전력 판매 단가를 사실상 결정한다.

한수원의 전력 단가 하락은 신규 원전 진입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한 의원은 설명했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2024년까지 설비용량 1400MW인 신한울 1·2호기, 신고리 5·6호기가 신규로 진입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고리 2호기가 2023년, 고리 3호기가 2024년 각각 가동을 멈추게 되지만, 용량이 각각 650㎿, 950㎿로 상대적으로 작다.

한 의원은 원전을 중심으로 한 전력 구입 단가가 낮아지면서 한전의 실적도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전은 한수원으로부터 9조5529억 원치의 전력을 kWh당 60.96원에 구입해 kWh당 109.8원에 팔았다. 총 판매액은 17조2074억 원으로 차익만 7조6545억 원에 달한다.

한전은 이렇게 벌어들인 수익으로 단가가 비싼 신재생에너지를 구입하고 있다는 게 한 의원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한전의 전체 전력 구입 단가는 원전이 kWh당 59.70원이었지만, 정부 보조금을 합한 신재생에너지는 149.40원에 달했다.

한 의원은 “2024년까지 신규 원전이 도입되고 발전원가도 낮아져 신재생 확대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지만, 2025년 이후부터 원전이 급격히 줄며 요금 인상이 가속화할 수 밖에 없다”며 “탄소중립 실현과 민생경제를 위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