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대한항공 덕분에..韓기업 도쿄주재원 백신접종한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정영효 입력 2021. 07. 08. 07:59 수정 2021. 07. 08. 17:39

기사 도구 모음

주요국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일본에서 민간 기업의 기지 덕분에 한국 기업 주재원 대부분이 일찌감치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7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일본 정부로부터 직장단체접종 법인으로 승인을 받고 지난 3일부터 도쿄 미나토구의 일본지역본부 사옥을 활용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서 외국기업 유일 직장단체접종 승인
韓기업 도쿄 주재원 대부분 코로나백신 접종
델타항공 등 외국계항공사 앞세워 日정부 설득
사진=연합뉴스


주요국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일본에서 민간 기업의 기지 덕분에 한국 기업 주재원 대부분이 일찌감치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7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일본 정부로부터 직장단체접종 법인으로 승인을 받고 지난 3일부터 도쿄 미나토구의 일본지역본부 사옥을 활용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로부터 제공받은 모더나 백신 1500인분의 1차 접종을 다음주까지 마무리하고 다음달 중순까지 2차 접종도 마칠 계획이다.
 
일본의 외국 기업 가운데 직장단체접종 승인을 받은 곳은 대한항공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등 일본에 있는 한국 항공사 및 관계사 직원과 가족 전원, 도쿄에 법인이나 사무소를 둔 한국 기업의 주재원 대부분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일본은 전 국민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하고도 의료진과 접종장소가 부족해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7월5일 기준 접종률은 25.7%로 주요 7개국(G7) 가운데 꼴찌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본에 거주하는 교민과 주재원들은 더더욱 접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일 한국대사관이 대사관 직원과 주재원들의 우선 접종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일본 외무성은 한국대사관 직원 4명만 먼저 접종하라는 답을 내놨다. <<한국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은 지난 28일 도쿄도가 외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별도로 제공한 백신을 먼저 맞았다.>>
 
직장단체접종은 일본 정부가 일반인의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내놓은 카드다. 임직원수가  1000명 이상이면서 자체적으로 의료진과 접종장을 확보할 수 있는 기업이 후생노동성의 승인을 받으면 일본 정부가 백신을 제공하는 형태다.
 
지난달 8일 모집을 시작하자마자 3700만회분의 신청이 몰렸다. 확보한 백신이 부족할 정도로 인기를 끌자 일본 정부는 한때 신규접수를 중단하는 등 속도조절에 들어갔다.
 
이러한 상황에서 직원수가 150명인 대한항공 일본지역본부가 승인을 따낼 수 있었던 건 같은 항공사 연합(스카이팀) 회원사인 델타항공과 에어프랑스 등 외국 항공사들을 전면에 내세운 덕분으로 평가된다.
 
모집을 시작하자마자 후생노동성에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에는 소관 부처인 국토교통성을 끈질기게 설득했다. 항공산업이 무역 등 경제활동 정상화의 첨병 역할을 한다는 점, 외국계 항공사 직원 대부분이 일본인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 일본 정부를 움직였다는 평가다.
 
일본 정부의 승인이 떨어지자 주일한국기업연합회를 운영하는 한국무역협회 도쿄지부가 네트워크를 활용해 주요 한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접종자를 모집했다. 글로벌 항공사들을 앞세워 최대한 많은 백신을 확보한 뒤 우리나라 기업에 나눠주는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지난 4일 대한항공 단체접종장에서 백신을 접종한 염종순 이코퍼레이션 대표는 "사업차 한국을 방문할 때 2주간 격리가 면제되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