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부울경 메가시티] 나인 브릿지+한국형 뉴딜, 산업수도 울산시 '속력행마'

김창배 입력 2021. 07. 08. 1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시]
부유식 해상풍력·수소경제 등은 
일감, 5개 특구·단지는 일터 
백리대숲 품은 태화강 국가정원 
반구대암각화로 사람 모여들도록
동해 부유식 풍력발전단지 조감도. 울산시는 석유공사 동해가스전 시추시설을 활용해 2030년까지 영남권 전 가구가 쓸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산업 구조조정과 다양화를 통한 미래 먹거리 확보에 속도를 내면서 산업수도에 걸맞는 경제활성화 ‘속력행마’를 선보이고 있다.

부울경 메가시티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정책기획관실에 ‘광역연합담당’을 신설하고, 적극적인 재정분석을 통한 내실 재정을 위한 조직도 개편하는 등 다가올 미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울산시의 최대 당면현안은 장기 침체에다 코로나19까지 덮쳐 시름에 빠진 지역 경제를 회복하고 재도약시키는 것. 자동차 화학 조선 등 주력산업이 정체·침체에 빠짐에 따라 미래 먹거리 창출이 시급한 상황이다.

시는 이에 따라 민선7기 들어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7개 성장다리’를 차근차근 정립해온 데 이어 지난해 후반기 9개로 늘려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9개 성장다리는 크게 친환경 신산업도시로 가는 ‘5대 에너지 사업’과 더 살기 좋은 도시로 가는 ‘4대 행복 사업’으로 요약된다.

전자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원전해체산업 △울산경제자유구역 및 5대 특구·단지며 후자는 △의료산업기반 △외곽순환도로와 도시철도망이다.

9개 성장다리는 중장기 인구 증가를 위한 핵심 전략이기도 하다.

부유식 해상풍력과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사업, 원전해체산업 등 에너지산업이 새로운 ‘일감’에 해당하며 사업을 뒷받침할 울산경제자유구역과 5대 특구·단지는 ‘일터’다.

2030년까지 6GW급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할 경우 21만 명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고 영남권 전 가구에서 쓸 수 있는 전력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된다.

친환경 에너지사업의 융복합을 통한 시너지 증폭도 기대하고 있다. 부유식 해상풍력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바닷물을 분해해 그린수소를 생산한 뒤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배후단지에 저장, 전국으로 공급해 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민선 7기 들어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물 문제’ 동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한 결과 ‘운문댐 물 울산 공급’을 명문화한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이 지난달 24일 극적으로 통과됐다. 암각화를 물에 잠기게 하는 사연댐의 수위를 낮출 수 있는 근거를 확보한 것이다.

아울러 예타면제로 외곽순환도로 건설과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도 속도를 내고 있다.

태화강은 2019년 국가정원으로 지정돼 전국 유일의 도심 속 국가정원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한 술 더 떠 태화강을 중심으로 울산의 철새 서식지가 ‘국제 철새 이동경로 네트워크 사이트(FNS)’에 등재돼 환경생태도시란 날개까지 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이 절실하다는 판단에 따라 산재전문 공공병원에 더해 울산의료원 설립 추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울산의료원은 300~500병상, 20여 진료과 규모로 2025년 개원이 목표다.

전국 최초로 추진된 울산형 뉴딜사업은 정부 전략사업을 견인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4월 전국에서 가장 먼저 ‘울산형 뉴딜사업’을 추진해 휴먼·스마트·그린 3대 분야 30개 세부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그 가운데 핵심 친환경산업인 부유식 해상풍력과 수소산업 등은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등 범정부 차원의 전략사업으로 격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 5월 문재인 대통령은 울산에서 열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해 전폭적인 지원 의지를 밝혔으며, 5월 말 열린 P4G 정상회의에서 이 사업을 한국판 뉴딜의 대표적 사례로 전 세계에 소개하기도 했다.

지난 4월 해독을 완료한 1만 명 게놈 정보 분석 등을 기반으로 바이오헬스산업 육성과 기업맞춤형 산단 조성과 노후산단 대개조 사업도 본격화한다.

특히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도시철도 트램사업과 정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부울경 광역철도 사업을 위한 제반 절차 이행에도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