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신한울 1호기, 심의 8개월 끝 조건부 승인에 울진 주민들 '반색'

김정혜 입력 2021. 07. 11. 16:30 수정 2021. 07. 11. 19:16

기사 도구 모음

경북 울진군 북면 신한울 원전 1호기가 지난 9일 최종 운영 허가를 받자 울진군민은 대체로 환영했다.

북면 주민으로 구성된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의 오희열 사무처장은 11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원안위의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를 환영한다"며 "같은 동해안에 있는 경주지진과 포항지진 때문에 원전 가동이 지연됐지만, 한수원의 기술력을 믿기에 불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주지진에 허가 절차 3년 넘게 지연
범군민대책위·지자체 "늦었지만 환영"
경북 울진군 북면에 있는 신한울 원전 1호기와 2호기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 울진군 북면 신한울 원전 1호기가 지난 9일 최종 운영 허가를 받자 울진군민은 대체로 환영했다. 2010년 착공된 신한울 1호기는 당초 완공 시점인 2018년 4월부터 가동될 예정이었지만, 2016년 9월 경북 경주지진에 따른 안전성 논란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운영 허가 절차가 3년가량 미뤄졌다. 주민들은 "원전 안전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정부가 책임질 일"이라며 "늦었지만 가동하게 돼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북면 주민으로 구성된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의 오희열 사무처장은 11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원안위의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를 환영한다"며 "같은 동해안에 있는 경주지진과 포항지진 때문에 원전 가동이 지연됐지만, 한수원의 기술력을 믿기에 불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울 2호기도 빨리 운영 허가가 나야 하며,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호기와 4호기 건설도 신속히 재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장유덕 울진군의회 원전 관련 특별위원장도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 결정을 환영한다"며 "한수원은 원안위가 조건부로 제시한 안전규정을 조속히 해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원안위는 이번 운영 허가안을 승인하면서 '지진 등 재난 발생 시 원전 폭발을 방지하는 장치(PAR)의 실험 결과 제출' 등 4가지 조건을 부가했다.

원전 운영 허가 지연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호소해 온 경북도와 울진군도 반색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울진군과 합동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고, 수차례 원안위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운영 허가를 건의했다"며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60년간 매년 200억 원 정도의 법정지원금을 받아 지방세수가 늘고 지역경제에 활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찬걸 울진군수도 "신한울 1·2호기 가동이 늦어져 연간 400억 원의 직간접적 경제효과 확보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2호기도 빨리 허가를 받아 울진 경제가 속히 회복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에 따라 오는 14일 첫 연료 장전에 착수한다. 이후 단계별 출력을 높여가며 8개월간 시운전해 성능을 최종 검증하고, 이르면 내년 3월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1호기는 경북 지역 연간 전력 소비량의 23%를 생산하면서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울 1호기는 지난해 4월 시공을 마친 한국형 원전(APR1400)으로 발전용량은 1,400㎿급, 설계수명은 60년이다.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안을 안건으로 상정한 뒤 13차례 회의 끝에 지난 9일 조건부 승인했다.

울진=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