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단독] 靑, '문 대통령 일본 방문' 신중한 기류로 돌아섰다

정지용 입력 2021. 07. 15. 04:31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으로 돌아섰다.

한일 정상회담으로 경색된 양국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일본이 냉담한 반응을 보이면서다.

청와대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장기간 얼어붙은 한일관계에 온기를 불어넣는 것 자체가 성과라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다양한 방법으로 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며 "정상회담 논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日 이중 플레이에 "분명한 대응"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청와대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으로 돌아섰다. 한일 정상회담으로 경색된 양국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일본이 냉담한 반응을 보이면서다.

14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둘러싼 청와대 분위기는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급선회했다. 일본 언론들이 "한국이 (과거사 문제에) 구체적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정상회담을 짧게 할 생각이다" "15분 정도의 회담만 소화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등의 보도를 쏟아내면서다. 정부 간 정상회담을 논의하면서 자국 언론을 통해 회담의 의미를 깎아내리는 '이중 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게 청와대 판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상당한 불쾌감을 표하면서 외교 당국에 "분명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가 11일 "양국 외교 당국 간 협의 내용이 일본 시각에서 일방적으로 언론에 유출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경고한 배경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청와대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장기간 얼어붙은 한일관계에 온기를 불어넣는 것 자체가 성과라는 입장이다. 과거사 문제 해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철회까지는 어렵더라도 현안 논의를 위한 외교당국 간 대화의 물꼬를 트겠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국 보수·우익 여론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회담에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분명한 성과 없이 일본에 가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13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방위백서가 일본 각의(국무회의)에서 채택된 것도 '협상을 깨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예정된 일정이었지만 정상회담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이는 와중에 불필요하게 한국을 자극하면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다양한 방법으로 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며 "정상회담 논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 입장에서는 가장 가까운 일본과 감정만으로 일을 할 수 없다"며 정상회담 개최에 여지를 두었다.

정부는 16일까지 일본과 실무협의를 벌인 뒤 문 대통령의 방일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