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찰, '자영업자 차량시위' 채증자료 분석·법리검토

김치연 입력 2021. 07. 15. 12:22 수정 2021. 07. 16. 17:51

기사 도구 모음

심야에 서울 시내에서 자영업자 단체들이 연 '차량시위'와 관련해 경찰이 채증 자료 분석과 법리검토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일부 대열을 이뤄 차량이 진행한 부분이 미신고 시위에 해당하는지 채증자료 분석 및 법리검토 중"이라며 "법리 검토를 통해 불법 상황이 있으면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영업자비대위 "방역지침 준수해 차량시위 다시 진행하겠다"
"집합금지 철폐해야" 자영업자들 서울 도심서 심야 차량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심야에 서울 시내에서 자영업자 단체들이 연 '차량시위'와 관련해 경찰이 채증 자료 분석과 법리검토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일부 대열을 이뤄 차량이 진행한 부분이 미신고 시위에 해당하는지 채증자료 분석 및 법리검토 중"이라며 "법리 검토를 통해 불법 상황이 있으면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위로 현장에서 연행되거나 입건된 인원은 현재까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업종별 자영업자 단체들이 연합한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실 보상금 지급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른 집합 금지 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당시 여의도 공원 일대 도로는 시위 참가자들과 유튜버, 취재진, 경찰 등 수백 명이 모이면서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비대위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여의도 공원에서 종로구 대학로까지 각자 몰고 나온 차의 비상등을 켜고 달리는 방식으로 차량 시위를 진행했다. 비대위 측에 따르면 이 항의 시위에는 차량 750여 대가 참여한 것으로 추산된다.

경기석 비대위 공동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심야 시간에 차량 시위를 진행한 것인데 그마저도 경찰이 검문소를 설치해 막으면서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전날에 이어 오늘도 심야 시간에 차량 시위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경 공동대표는 "진행 방식이나 동선 등은 회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hi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