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윤석열 X파일 입수' 장성철 "윤석열, 이동훈 사직서 낼 때 금품 문제 알았다고 들었다"

김완 입력 2021. 07. 16. 16:06 수정 2021. 07. 16. 16:26

기사 도구 모음

이른바 '윤석열 엑스(X)파일' 입수 사실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이동훈 전 대변인이 사직서를 낼 때 윤 전 총장이 그의 금품 문제를 알았다는 이야기를 윤 전 총장 캠프 쪽 사람으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윤 전 총장 관련 문건을 페이스북에 올리기 전까지만 해도 윤 전 총장 쪽 핵심 관계자들하고 긴밀히 연락을 주고받았다"며 "이 전 대변인이 저런 건(금품 수수 의혹) 때문에 좀 문제가 생길 거라는 거를 미리 알았냐 몰랐냐 그랬더니 (캠프 쪽에서) 알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사맛집 공덕포차 시즌2]

이른바 ‘윤석열 엑스(X)파일’ 입수 사실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이동훈 전 대변인이 사직서를 낼 때 윤 전 총장이 그의 금품 문제를 알았다는 이야기를 윤 전 총장 캠프 쪽 사람으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했다.

장 소장은 15일 <한겨레TV> ‘공덕포차 라이브’에 출연해 사석에서 이 전 대변인과 이름을 부를 정도로 친한 친구 사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내가 윤 전 총장 관련 문건을 페이스북에 올리기 전까지만 해도 윤 전 총장 쪽 핵심 관계자들하고 긴밀히 연락을 주고받았다”며 “이 전 대변인이 저런 건(금품 수수 의혹) 때문에 좀 문제가 생길 거라는 거를 미리 알았냐 몰랐냐 그랬더니 (캠프 쪽에서) 알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변인이 그만둘 때 그런 사안 때문에 일신상의 여러 가지 사유가 그 사안인 줄 알았냐 몰랐냐 물어봤더니 알았다고 그랬다”고 거듭 주장했다.

‘공덕포차 라이브’ 진행자인 김완 <한겨레> 기자가 “윤 전 총장은 몰랐다고 했는데?”라고 묻자 장 소장은 “알았다고 그러더라. 캠프에 있는 사람들이 알았다고 그러더라”고 말했다. 인지 시점과 관련해 “사직서 낼 때 알았다는 건가?”라는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의 질문에 장 소장은 “맞다. 왜냐하면 윤 전 총장도 엄청나게 많은 정보가 모일 거다. 분명히 흔적들은 잡혔을 거고, 그것을 분명히 전달해줬을 것이라고, 저는 추측을 해보고, 결론적으로는 알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0일 윤 전 총장 대변인에 선임된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 이 전 대변인은 선임된 지 열흘 만인 지난달 20일 사퇴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이상록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 전 대변인이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SBS>는 지난달 29일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는 수산업자 ㄱ씨의 금품 제공 명단에 이 전 대변인이 포함됐으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의 이상록 대변인은 같은 날 밤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이동훈 전 대변인 사퇴 사유와 관련해 오늘 보도된 내용은 윤석열 캠프에서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30일 국회 소통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전 대변인의) 금품수수 보도를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본인의 신상에 관한 개인 문제이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김완 기자 funnybone@hani.co.kr">funnybone@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