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나훈아, 이재명 겨냥 "내 바지가 어쨌다꼬, 더 비쌀낀데"

권남영 입력 2021. 07. 19. 04:39 수정 2021. 07. 19. 09:41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나훈아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바지 발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는 2008년 여배우와의 풍문으로 곤욕을 치른 나훈아가 기자회견에서 테이블에 올라 "내가 직접 보여줘야겠느냐"며 바지를 내리려 했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발언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나훈아. 예아라 예소리 제공


가수 나훈아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바지 발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19일 문화계에 따르면 나훈아는 지난 1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어게인 테스형’ 현장에서 “아니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가지고, 내 바지가 지 바지보다 비쌀 긴데”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공연 막바지 2018년 발표곡 ‘공’을 부르며 나왔다. 나훈아는 이 노래를 판소리처럼 관객과 주고받으며 부르다 이런 말을 곁들였다. ‘바지 발언’의 원조격인 나훈아가 이 지사의 ‘바지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5일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 TV 토론회에서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논란을 해명해 달라는 정세균 전 총리에게 “제가 바지를 한번 더 내릴까요?”라며 발끈했다.

이는 2008년 여배우와의 풍문으로 곤욕을 치른 나훈아가 기자회견에서 테이블에 올라 “내가 직접 보여줘야겠느냐”며 바지를 내리려 했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발언이었다.

한편 당시 질문을 던졌던 정 전 총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이 지사가 바지를 내렸던 것도 몰랐다”며 “무슨 소리인가 하고 너무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혀 납득이 되지 않는다. 내가 알긴 뭘 아나”라며 “성실히 검증에 임하라고 지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