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안철수 "남아공 '부정부패' 소요사태, 文정권·586 운동권 느끼는 것 없나"

구경우 기자 입력 2021. 07. 19. 10:47 수정 2021. 07. 19. 10:52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요 사태와 관련해 "이번 사태를 보고 586 운동권 정치세력과 문재인 정권은 느끼는 것이 없나"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아공판 민주화 세력이 넬슨 만델라 이후 계속 집권하며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경제적 불평등을 더 악화시킨 것이 이번 사태 발생의 원인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安 "지난 4년 운동권 세력 부정부패·내로남불"
"내년 대선 무능과 위선, 반칙·특권과 전면전"
청해부대 집단감염 "文·서욱 장관 사과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서울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요 사태와 관련해 “이번 사태를 보고 586 운동권 정치세력과 문재인 정권은 느끼는 것이 없나”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아공판 민주화 세력이 넬슨 만델라 이후 계속 집권하며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경제적 불평등을 더 악화시킨 것이 이번 사태 발생의 원인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잘못된 인종차별정책과 싸워 어떤 정치 세력보다도 도덕적 우월성을 가진 세력이었지만, 집권 후에는 무능으로 민생 문제는 전혀 해결하지 못하면서 뇌물, 돈세탁 등 끊임없는 부패 스캔들을 일으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행태가 남아공 사태와 빼닮아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지난 4년간 운동권 세력의 부정부패와 내로남불, 부동산 정책 폭망과 소득주도성장 등 끝없는 무능 행진과 포퓰리즘이 지겹도록 언론 지면을 장식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일들이 이어진다면 국민은 위선과 무능을 단죄하는 촛불을 들고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 맨 앞에는 운동권 정치세력의 무능과 오판으로 졸지에 벼락거지가 된 이 땅의 청년들이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내년 대선은 무능과 위선, 반칙과 특권 세력과의 전면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 대표는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국가의 무능이고, 정부의 직무유기”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의 대 장병 사과를 촉구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