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단독] 아시아나 품는 대한항공, 탑승 마일리지 1:1로 인정

김채연 입력 2021. 07. 19. 17:23 수정 2021. 07. 20. 01:36

기사 도구 모음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합병 후 탑승 마일리지를 1 대 1 비율로 인정해주기로 가닥을 잡았다.

합병 후 남은 아시아나 마일리지는 항공기 탑승 마일리지에 한해서만 1 대 1 비율로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인정해주기로 했다.

카드사를 통한 마일리지의 경우 대한항공은 1500원, 아시아나는 1000원을 쓰면 1마일을 적립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드 적립 마일리지는 차등 비율 적용
합병 이후에도 중복 노선 유지키로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합병 후 탑승 마일리지를 1 대 1 비율로 인정해주기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카드 적립 마일리지는 일부만 인정해주기로 했다. 양사 합병 후 중복 노선을 폐지하지 않고, 적자 노선도 운임 조정 없이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다.

19일 투자은행(IB)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달 말 매각 주체인 산업은행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 계획안(PMI) 보고서를 제출했다. 현재 공정거래위원회가 양사 간 기업결합 심사를 진행 중이다. 공정위는 늦어도 연내 합병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신고가 완료되면 지주회사 한진칼→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법인(FSC)→통합 저비용항공사(LCC)로 이어지는 구조가 된다. 통합까지는 최소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합병 후 남은 아시아나 마일리지는 항공기 탑승 마일리지에 한해서만 1 대 1 비율로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인정해주기로 했다. 대한항공 측은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합병 전까지 최대한 소진시키기 위해 마일리지 전용 쇼핑몰 ‘위클리 딜즈’에서 마일리지로 식음료, 물건 등을 구매할 수 있게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카드사를 통해 쌓은 마일리지는 일정 비율 할인해 인정해줄 예정이다. 카드사를 통한 마일리지의 경우 대한항공은 1500원, 아시아나는 1000원을 쓰면 1마일을 적립할 수 있다.

아시아나 자회사들은 통합 LCC로 운영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진에어, 아시아나는 에어서울·에어부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세 LCC를 한데 합쳐 겹치는 노선을 정리해 통합 LCC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알짜 자산’으로 거론됐던 에어서울, 에어부산은 인수 후 매각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두 LCC의 경쟁력이 높다고 판단해 일단 유지하기로 했다. 통합 LCC에는 아시아나 브랜드 대신 새로운 사명을 지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 합병으로 독과점이 우려되는 13개 노선은 운임 인상률을 원가 상승률 수준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관리 대상 노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뉴욕 등 미주 3개,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유럽 1개, 호주 시드니 등 대양주 3개, 팔라우 등 동·서남아 4개, 중국·일본 2개 등 총 13개 노선이다. 이들 노선은 양사 간 점유율이 70% 이상에 달한다.

적자 노선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양사 합병으로 몽골 울란바토르 등 일부 특수 지역 노선이 수익성 효율화를 이유로 폐지되거나 운임이 오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대한한공은 기존 운항 노선 총량을 유지해야 한다는 규칙에 따라 폐지를 못 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양사 간 통합으로 1조7000억원 규모에 이르는 시너지가 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양사 간 통합 추산 비용으로 알려진 6000억원보다 훨씬 더 큰 시너지가 날 것이라는 판단이다. 중복 노선 효율화, 연결 노선 강화 등을 반영해 추산한 결과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금 단계에선 전환비율 등에 대해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