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서울 전기차 보조금, 하반기부터 200만원 삭감.. 28일부터 접수

이지성 기자 입력 2021. 07. 20. 15:29 수정 2021. 07. 20. 21:29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올 하반기부터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기존 최대 1,2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줄어든다고 20일 밝혔다.

하반기 전기차 보급 예산은 1,219억 원을 편성해 총 1만1,201대를 신규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국고 보조금 800만 원과 서울시 보조금 400만 원을 합치면 총 1,200만 원을 지원받아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달부터는 1,000만 원으로 낮아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반기 1만1,201대 신규 보급
취약층 우선물량은 40%로 상향
[서울경제]

서울시는 올 하반기부터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기존 최대 1,2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줄어든다고 20일 밝혔다. 하반기 전기차 보급 예산은 1,219억 원을 편성해 총 1만1,201대를 신규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차 보조금이 줄어드는 것은 서울시 보조금이 기존 4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국고 보조금 800만 원과 서울시 보조금 400만 원을 합치면 총 1,200만 원을 지원받아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달부터는 1,000만 원으로 낮아진다.

하반기 추가 보급 물량 1만1,201대는 △승용차 9,139대 △화물차 495대 △이륜차 948대 △택시 330대 △버스 289대다. 앞서 시는 상반기 전기차 보급 예산으로 1,419억 원을 확보해 지난 2월부터 전기차 1만1,779대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올해 전체 보급되는 전기차는 총 2만2,980대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정된 예산에서 보조금 단가를 조정하지 않을 경우 하반기 전기차 구매 예정인 1만명의 50% 수준인 4,500명 이상이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며 “하반기 본격 생산을 앞둔 국산 전기차가 판매되지 못하는 상황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전기차 보조금은 줄었지만 취약계층이나 전기화물차·이륜차에 대한 지원은 늘어난다. 우선 전기화물차는 장애인·차상위 이하 계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우선순위 물량을 기존 10%에서 40%로 상향했다. 전기화물차 보급이 기존 노후 경유차의 대체 구매로 이어져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전기이륜차도 미세먼지 개선 및 주택가 소음 저감 효과가 큰 배달용 전기이륜차를 집중 보급하기 위해 우선순위 물량을 기존 10%에서 50%로 상향했다.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가구에 대한 추가보조금도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했다. 전기화물차를 구매하는 차상위 이하 계층과 어린이 통학차량 구매자에 대해서는 별도 10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하반기 전기차 추가 보급 물량과 달라진 차종별 보조금은 서울시 홈페이지 ‘2021년 전기차 민간보급 추가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하반기 보조금 신청은 오는 28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전기화물차는 다음달 4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