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뇌졸중 마비있어도.. 혼자 할 수 있는 재활운동 3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7. 20. 21:00

기사 도구 모음

뇌졸중이 생긴 후 마비는 매우 흔한 증상이다.

환자마다 마비 정도가 달라 가능한 종류의 운동은 다르지만, 스스로 운동이 가능한 수준이라면 재활차원에서 ▲유산소 운동 ▲근력강화 운동 ▲유연성 운동은 필수다.

유산소 운동은 한번 시작하면 10분 이상, 횟수는 1주일에 3~5회 정도가 적당하다.

다만, 근력이 많이 약한 경우라면 운동 기구 없이 맨손운동만으로도 충분한 근력강화운동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뇌졸중이 생긴 후 마비는 매우 흔한 증상이다. 환자마다 마비 정도가 달라 가능한 종류의 운동은 다르지만, 스스로 운동이 가능한 수준이라면 재활차원에서 ▲유산소 운동 ▲근력강화 운동 ▲유연성 운동은 필수다. 뇌졸중을 한 번이라도 겪은 근육은 변화가 생겨, 지금 마비가 심하지 않아도 운동을 하지 않으면 점차 마비 정도가 심해진다. 대한뇌신경재활학회가 제시하는 뇌졸중 환자의 자가운동법을 알아보자.

◇유산소 운동

재활목적의 걷기, 뛰기, 계단 오르내리기, 실내자전거, 자전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은 최소 10분 이상 해야 한다. 운동 종류는, 환자의 신체적 특성 및 가정환경 등을 고려하되 스스로 즐겁게 할 수 있는 종목이면 된다.

유산소 운동은 한번 시작하면 10분 이상, 횟수는 1주일에 3~5회 정도가 적당하다. 하루에 총 20~60분 정도 운동하는 게 좋지만, 10분 이상 운동을 지속하기 어렵다면 운동 강도를 조절하며 서서히 시간을 늘려야 한다.

운동 강도는 스스로 느끼기에 보통~약간 힘든 정도면 된다. 약간 힘든 정도란 운동을 할 때 땀이 약간 나는 정도로, 대화를 나누고 노래도 부를 수 있는 정도를 의미한다. 단, 운동 중이나 운동 후 너무 힘든 정도로 운동을 해선 안 된다.

◇근력강화 운동

근력을 향상하기 위해서는 근육에 저항을 주는 동작이 필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운동 기구(아령, 세라밴드 등)를 사용할 수 있다. 힘을 다해 한 번 겨우 들 수 있는 무게(1RM)의 50~70% 정도의 운동 기구를 선택하면 된다. 다만, 근력이 많이 약한 경우라면 운동 기구 없이 맨손운동만으로도 충분한 근력강화운동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뇌졸중 환자에게 근력강화 운동은 1주일에 2~3회면 충분하다. 근력강화 운동을 1회 실시하면, 반드시 2일의 휴식기가 필요하다. 근력강화 운동도 절대 너무 힘들지 않게 해야 하며, 운동을 하다 경직이 생기면 즉시 중단해야 한다.

◇유연성 운동

뇌졸중 후 마비증상을 완화하는 데는 유연성도 중요하다. 어깨와 발목 관절이 허락하는 안에서 최대한 부드럽게 스트레칭을 하면 재활에 도움이 된다.

어깨 및 발목 유연성 운동/대한뇌신경재활학회​·보건복지부 '뇌졸중, 보다 행복한 삶을 위한 길라잡이 연구' 발췌

유연성 운동은 매일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일주일에 2회 이상이라도 해야 한다. 유연성 운동은 운동 과정에서 통증이 발생하지 않는 수준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