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방광 괄약근의 80%가 콜라겐.. 부족하면 요실금까지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7. 21. 09:12

기사 도구 모음

요실금 환자는 여름이 괴롭다.

나이가 들면서 콜라겐이 감소하면 요실금 발생 위험도 커지는 것이다.

또다른 연구에서는 요실금이 발생하는 이유가 콜라겐의 양과 질이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보고된 바 있다.

실제 요실금 환자 44명을 조사했더니, 대조군과 비교해 21%가 콜라겐이 부족하다는 연구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여성 40% 요실금 경험
콜라겐 매년 줄어 완경 이후 급감
먹어서 보충해야 저분자 흡수 빨라
게티이미지뱅크

요실금 환자는 여름이 괴롭다. 소변이 찔끔 새는 탓에 냄새나 염증이 악화되기 쉽다. 미국 비뇨의학회지 논문에 따르면 요실금 환자의 30%가 우울증을 겪는다. 요실금이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걸 알 수 있다. 우리나라 여성 40%가 경험하는 요실금(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여성 요실금, 콜라겐 부족과도 관련

여성은 요도 길이가 3~5㎝로, 남성(15~20㎝)에 비해 짧다. 그래서 요도에 있는 괄약근이 소변이 새는 것을 막는 게 상대적으로 어렵다. 여기에, 임신과 출산을 겪으면서 요도 괄약근 탄력이 크게 저하된다. 노화로 인해 신체 탄력이 떨어지면 방광이 아래로 처져서, 배에 약한 압력이 가해져도 요실금이 발생하기 쉽다. 여성에게 요실금이 발생할 위험은 남성에 비해 22배로 크다.

몸속 여러 조직이 요실금 발생에 관여하는데, 그 중에서도 주목할 만한 것은 콜라겐이다. 콜라겐은 피부, 뼈, 관절, 머리카락 등 체내 단백질의 30%를 차지한다. 방광 괄약근과 근육의 80% 이상이 콜라겐이기도 하다. 나이가 들면서 콜라겐이 감소하면 요실금 발생 위험도 커지는 것이다. 해외 연구에 따르면, 수분을 제외하고 방광벽을 구성하는 물질 중 최대 60%가 콜라겐이다. 또다른 연구에서는 요실금이 발생하는 이유가 콜라겐의 양과 질이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보고된 바 있다. 실제 요실금 환자 44명을 조사했더니, 대조군과 비교해 21%가 콜라겐이 부족하다는 연구도 있다.

◇저분자콜라겐펩타이드 섭취가 도움

나이가 들수록 콜라겐을 보충해야 요실금을 막을 수 있다. 콜라겐은 20대 중반부터 매년 1%씩 감소하다가 40대 중반이 되면 20대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완경 이후 5년 이내 30%가 급감하기도 한다. 노화가 진행될수록 체내에서 콜라겐을 생성하는 섬유아세포의 활동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콜라겐을 제대로 보충하려면 기억해야 할 게 있다. 흡수율이 높은 저분자콜라겐펩타이드를 섭취하는 것이다. 피부 속 콜라겐과 동일한 구조로, 섭취 24시간 내에 피부·뼈·연골 등에 흡수된다. 돼지에게 두 달 동안 저분자콜라겐펩타이드를 섭취하게 했더니, 섬유아세포가 10% 늘어났고, 진피 콜라겐 단면도를 확인했더니 콜라겐 두께가 굵어져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콜라겐은 또, 비타민C·비오틴과 함께 섭취하면 좋다. 콜라겐 합성이 잘 된다. 콜라겐을 선택할 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기능성 인정을 받았는지, 인체 적용 시험 결과가 있는지, 피부 세포 동일 구조인 트리펩타이드 형태인지도 확인해야 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