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하필 악어가 득실대는 곳에..자전거 타다 강에 빠진 남성 구사일생

윤태희 입력 2021. 07. 21. 18:21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한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던 남성이 넘어져 강에 빠진 뒤 악어에게 물려 크게 다쳤지만 주위 사람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는 놀라운 사연이 전해졌다.

이에 바셋은 강에서 탈출하려고 애를 썼으나 악어 이빨에 오른쪽 허벅지와 오른쪽 몸통 쪽을 여러 차례 물리는 중상을 당했다.

그는 다른 젊은 남성과 함께 악어와 사투를 벌이던 바셋에게 손을 뻣어 그가 강에서 빠져나오는 데 일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하필 악어가 득실대는 곳에…자전거 타다 강에 빠진 남성 구사일생

미국의 한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던 남성이 넘어져 강에 빠진 뒤 악어에게 물려 크게 다쳤지만 주위 사람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는 놀라운 사연이 전해졌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쯤 플로리다주 마틴카운티 스튜어트에 있는 할페티오키 공원에서 로버트 바셋(74)이 자전거를 타다가 실수로 넘어져 세인트루시 강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문제는 이 강이 원주민 언어로 '악어의 물'을 뜻할 만큼 악어가 상당수 서식한다는 사실. 이에 바셋은 강에서 탈출하려고 애를 썼으나 악어 이빨에 오른쪽 허벅지와 오른쪽 몸통 쪽을 여러 차례 물리는 중상을 당했다.

때마침 주변에서 개를 데리고 산책하던 찰리 섀넌은 사고를 모른 채 할 수 없었다. 그는 다른 젊은 남성과 함께 악어와 사투를 벌이던 바셋에게 손을 뻣어 그가 강에서 빠져나오는 데 일조했다. 천신만고 끝에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된 바셋은 다음날 병원 침대에 앉은 채 웃는 사진을 공개하며 건강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주치의 제이슨 무어 박사는 "이전에도 악어에게 물린 환자 몇 명을 치료한 적이 있지만 이번처럼 심한 사례는 본 적이 없다"면서도 "당시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지혈을 받지 못했다면 과다 출혈로 사망할 수도 있었다"고 밝혔다.

바셋을 습격한 악어는 사건 이후 현장에 출동한 악어 포획 전문가에게 생포됐다. 문제의 악어는 몸길이 2.7m 이상의 암컷으로, 사람과 접촉할 수 없는 다른 지역으로 옮겨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플로리다주에는 130만 마리에 달하는 악어가 서식하고 있으며 이들은 엘리게이터 종으로 인간을 공격하는 사례가 매우 드물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12명의 플로리다 주민이 악어에게 물려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