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영상] '비틀비틀' 음주 차, 시민이 30분 추격해 잡아

정반석 기자 입력 2021. 07. 22. 07:42 수정 2021. 07. 22. 08:54

기사 도구 모음

한밤중 도심에서 차선을 넘나들며 음주운전을 하던 30대 남성이 검거됐습니다.

정희석 씨는 음주 단속을 무시하고 도주하는 차량을 목격한 뒤 직접 뒤쫓기 시작했습니다.

시흥에서 경찰의 정차 지시를 받고 도망갔다 부천에서 잡혔으니 20km 넘게 음주운전을 한 것입니다.

이 남성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한 경찰은 난폭운전 혐의를 추가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밤중 도심에서 차선을 넘나들며 음주운전을 하던 30대 남성이 검거됐습니다. 한 시민이 30분가량 직접 추격해 경찰의 검거를 도왔습니다.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7일 밤 영동고속도로 인천 구간.

검은색 승용차가 좌우 깜빡이를 켰다 껐다 하며 비틀비틀 곡예 주행을 합니다.

[진짜 위험하다. (차)선을 계속 왔다 갔다 하는데….]

정희석 씨는 음주 단속을 무시하고 도주하는 차량을 목격한 뒤 직접 뒤쫓기 시작했습니다.

[경찰 (당시 신고 상황) : 출동하는 경찰입니다. 음주운전 신고하셨는데 경찰이 잡았다가 도망가고 있다고 하신 거죠?]

[정희석/제보자 (당시 신고 상황) : 잡혔는데 갑자기 엄청 빠르게 달려가더라고요.]

음주 차량은 지하차도에서도 위험천만한 질주를 계속합니다.

[차량 동승자 : 너무 위험하다. 지금 (벽에) 박을 것 같아.]

경적을 울려 경고해보지만, 몇 번이나 빨간불을 무시하고 내달립니다.

좁은 골목길에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같은 방향으로 계속 회전합니다.

[차량 동승자 (당시 신고 상황) : 그 음주운전 차량이 엄청 뺑뺑 돌면서 도망가고 있는데 부천 상동시장이거든요.]

정 씨가 빠져나갈 방향을 예측해 차량을 막아 세우면서 30분의 추격전은 막을 내렸습니다.

뒤따라온 경찰이 이곳에서 30대 운전자를 붙잡아 호흡을 측정해보니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시흥에서 경찰의 정차 지시를 받고 도망갔다 부천에서 잡혔으니 20km 넘게 음주운전을 한 것입니다.

[정희석/제보자 : 사례금 얘기하시면서 '한 번 봐줄 수도 있지 않냐' 이러시기에, '애초에 그럼 음주를 하지 말았어야 하지 않냐'고.]

이 남성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한 경찰은 난폭운전 혐의를 추가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반석 기자jb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