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머스크 "비트코인 안 팔아..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커"

임효진 입력 2021. 07. 22. 08:41

기사 도구 모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의 비스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콘퍼런스에서 머스크는 자신이 비트코인 장기 보유자이고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이어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는 점을 공개하는 등 의견을 번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의 비스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가상자산(암호화폐) 콘퍼런스 ‘더 B 워드’ 행사에 참석한 머스크는 이같이 말했다.

머스크는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받아들이는 것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며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주의해야 할 점이 하나 있다. 채굴 과정에서 다소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환경에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비트코인 채굴이 늘어나는 등 방식이 점차 친환경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평가했다.

머스크는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50% 이상이거나 그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실사를 하고 싶었다”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렇게 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수락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에너지 생산 과정이 “눈처럼 순수하지는 않겠지만, 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석탄을 사용하는 것은 안 된다”며 수력, 지열, 핵발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앞서 올해 초 머스크는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 선언했지만, 이후 지난 5월 12일 돌연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허용 중단을 발표했다. 당시 그는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들었다.

하지만 이날 콘퍼런스에서 머스크는 자신이 비트코인 장기 보유자이고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이어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는 점을 공개하는 등 의견을 번복했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가면 나는 돈을 잃는다”며 “아마도 내가 (비트코인 가격을 위아래로) 펌프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비트코인을) 팔지는 않는다. 비트코인이 성공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이스X와 테슬라, 그리고 내가 비트코인을 보유 중이고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처분한 적이 없다”며 “나는 어떤 것도 판 적이 없고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머스크는 이더리움에 개인적으로 투자했다는 점을 새로 공개하며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을 합쳐 세 종류의 가상화폐를 보유 중이라고 확인했다.

머스크의 발언 이후 암호화폐 가격은 급반등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후 4시(한국시간 22일 오전 8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7.88% 오른 3만2055.06달러에 거래됐다.

머스크가 보유 중이라고 밝힌 이더리움은 10.55% 상승한 1977.18달러를 기록했으며, 도지코인은 도지코인은 10.58% 오른 0.18달러에 거래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