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준석 "문대통령, 국정원 댓글사건 때 뭐랬나..즉각 사과해야"

홍정규 입력 2021. 07. 22. 09:31 수정 2021. 07. 22. 09:4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대선 때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데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린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대선 때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데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린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와 다르게, 대통령께선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 질서를 세워달라"고 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구(舊) 문재인과 현(現) 문재인을 대비해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유죄를)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알려드린다"며 대선에서 댓글 조작의 피해를 본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에 대한 사과, 도정 공백에 따른 경남도민들에 대한 사과, 그리고 선거 공정성을 침해한 데 대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