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재명, 이낙연에 "盧탄핵에 반대표? 사진 보니 물리력 행사"

고동욱 입력 2021. 07. 22. 10:59 수정 2021. 07. 22. 11:0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당시 사진들을 보니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사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최근에는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투명하지 않고 안개 낀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며 "진실이야 본인만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치인은 국민에 거짓말 말아야..투명하지 않고 안개 낀 느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21.7.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당시 사진들을 보니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사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최근에는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은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투명하지 않고 안개 낀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며 "진실이야 본인만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른바 '형수 욕설' 녹음파일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는 하지 않는다"며 "제가 잘못한 것이다. 죄송하다"고 자세를 낮췄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가석방 논의와 관련해서는 "법 앞에 평등한 민주국가에서 지위나 어떤 이유로도 특별한 혜택을 받아서도 안 되고, 특별히 불이익을 받아서도 안 된다"며 "굳이 대상에서 뺄 필요도 없고, 여러 심사를 거쳐야 하므로 그 결과 해당이 되면 석방될 수도 있고 해당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