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흔들리는 추미애..김두관 "盧탄핵·尹산파·김경수 사퇴 해트트릭"

손덕호 기자 입력 2021. 07. 22. 11: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김경수 경남지사가 대법원 판결에서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뒤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추 전 장관이 2018년 민주당 대표로 있으면서 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의뢰한 것이 김 지사 유죄 판결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秋 중도사퇴 가능성 묻자
"그렇게 생각하는 당원·국민 꽤 있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김경수 경남지사가 대법원 판결에서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뒤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추 전 장관이 2018년 민주당 대표로 있으면서 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의뢰한 것이 김 지사 유죄 판결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2018년 4월 1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당원 댓글조작 사건 등으로 회의 분위기가 무거워보인다. /조선DB

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2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김 지사가 징역형이 확정된 것에 대해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추 전 장관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인 하나를 해결하지 못해 윤 전 총장을 키워주고, 또 본인이 대선에 출마까지 하면서 윤 전 총장을 대선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다”면서 “이번에는 드루킹을 고발해서 김 지사가 사퇴하게 됐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추 전 장관에 대해 “누군가는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3번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하더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람들이 추 후보는) 좌충우돌, 통제 불능이다, 이런 비판들을 한다”며 “(추 후보가)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닙니다만 정무적인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추 후보의 경선 후보 중도 사퇴 가능성을 묻자 “그 판단은 추 후보가 하실 일”이라면서도 “당원이라든지 국민께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추미애 민주당 상임중앙위원이 2004년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열린 서울지역 확대당직자회의에서 탄핵의 당위성과 당을 위한 단합을 역설하고 있다. /조선DB

앞서 김 의원은 전날에도 “당도 원망스럽다. 조금 더 세심했어야 했다”며 “의도는 그렇지 않았겠지만, 결과적으로 당시의 정무적 판단이 한탄스럽다”는 글을 SNS에 올리는 등 연일 추 후보 ‘저격’을 이어가고 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김 지사 판결에 대해 “김 지사의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이번 대법원 판결에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지난 대선을 주관했고 김 지사에 대한 특검 여부로 고심할 때 끝까지 특검을 반대했던 당시 당대표로서, 저는 그때나 지금이나 김경수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썼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