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언론 "소마 공사 부적절 발언, 스가 총리가 부추겨"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07. 22. 11:13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주요 일간지인 아사히신문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에 빗댄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을 스가 총리가 부추긴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22일 아사히는 '한일회담 보류 대화의 흐름 강한 타개를'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얼마 전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가 한국 측을 조롱하는 듯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외교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언행은 비난받아야 할 일이지만 그러한 관료들의 분위기를 총리를 비롯한 정치 쪽에서 조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 정상, 소모적인 대립에서 벗어나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주요 일간지인 아사히신문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에 빗댄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을 스가 총리가 부추긴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22일 아사히는 '한일회담 보류 대화의 흐름 강한 타개를'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얼마 전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가 한국 측을 조롱하는 듯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외교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언행은 비난받아야 할 일이지만 그러한 관료들의 분위기를 총리를 비롯한 정치 쪽에서 조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스가 총리가 "한반도 정책 전반에 의욕이 없다"면서 "한국과의 사이에 특정한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인근의 국제환경을 파악하고 외교 방안을 짜는 데 회담 기회를 살리는 것은 총리로서 당연한 책무다. 하지만, 그러한 문제의식조차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이번 회담에서 과거사 문제 등에 대해 이해의 접근이 있었다고 말했다"며 "그 분위기를 살려 외교장관 회담 등 다양한 차원에서 협의를 계속해 현안을 극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에서 절박한 현안의 상당 부분을 한일은 공유하고 있다"며 "양국 정상은 대국을 내다보고 소모적인 대립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종용했다.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13일 오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21.7.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앞서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했으나 이는 지난 19일 결국 무산됐다.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막말이 문 대통령 방일 무산에 쐐기를 박았다는 평가다.

한편 아사히는 한국 정부에는 "근본적인 문제 타개에 필요한 것은 구체적인 행동"이라며 "최대 장벽인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국 사법 판단에 행정부로서 대처하는 정치 판단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과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 선제적으로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그대로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