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장성민, 광주 이어 대구行.."文대통령, 하야·탄핵·조사 중 선택해야"

송주오 입력 2021. 07. 22. 11:24

기사 도구 모음

대선 출마를 선언한 'DJ 적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영호남을 오가며 국민대통합 행보를 본격 시작했다.

장 이사장은 현 정권의 실정을 극복하기 위해서 △국민통합의 정치 △시민민주주의 복원 △강한 외교적 리더십 △민주적 정권교체 등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더이상 국민을 죄인으로 만든 정권을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밝히며 대선 등판을 암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일 김경수 실형 선고에 문재인 대통령 책임 요구
"김 지사, 文대통령 최측근..부정선거 최대 수혜자, 대국민사과해야"
"문재인 정권 이후 한국 발전 후퇴..민주화 투쟁 심각한 위기"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DJ 적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영호남을 오가며 국민대통합 행보를 본격 시작했다. 그는 광주에 이어 대구를 찾아 문재인 정부를 저격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21일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장성민 이사장 페이스북)
장 이사장은 22일 대구 방문 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세가지 선택으로 △하야 △탄핵 △조사를 언급했다. 드루킹 댓글 사건으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실형을 선고받자 이에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다.

장 이사장은 “김 지사는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최측근이자 대변인이었다”며 “부정선거의 최대 수혜자는 누구일까 하는 문제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가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부정선거를 저지른 것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요구했다. 또 3·15 부정선거로 당선된 이승만 전 대통령이 하야를 선택한 것처럼 문 대통령도 이를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야당 대표는 이런 엄청난 부정선거를 통한 민주주의 파괴행위에 당의 운명을 걸고 투쟁해야 한다”고 강도높은 대여투쟁을 주문했다.

장 이사장은 “여야대표는 대통령직을 갖고 자신의 부정선거 의혹을 막는 대통령의 면책특권을 박탈시키는 법 제정에 나서야 한다”며 “이번 김 지사에 대한 재판을 계기로 문 대통령으로 하여금 하야, 탄핵, 수사 중 어떤 길을 가는 것이 무너져 가는 민주주의를 다시세우고 국헌을 유지하는 길인지 협치의 시간에 돌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에는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문재인 정권 이후 한국의 시간은 발전이 멈췄거나 후퇴했다”며 “우리 국민이 민주화 투쟁 끝에 어렵게 이룩해 놓은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어 걱정이 태산”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정치철학의 핵심은 화해, 용서, 통합과 미래지향적 사고”라며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동시에 붕괴시키고 있다. 호남은 문 대통령과 거리두기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장 이사장은 현 정권의 실정을 극복하기 위해서 △국민통합의 정치 △시민민주주의 복원 △강한 외교적 리더십 △민주적 정권교체 등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더이상 국민을 죄인으로 만든 정권을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밝히며 대선 등판을 암시했다. 이후 국민의힘으로부터 강한 러브콜을 받는 상황이다.

장 이사장은 이날 강연회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국민대통합의 대담한 모험정치로 한국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쏘아올리고자 한다고 대권 도전 의지를 밝혔다.

송주오 (juoh41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