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최재형 측근, 금태섭에 캠프합류 제안..금태섭은 거절

박경준 입력 2021. 07. 22. 12:1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측근이 최근 금태섭 전 의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 전 의원은 통화에서 "최 전 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경선을 치르게 된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당시 "(4월 재보선에서는) 여당이 이기면 여야의 균형이 완전히 깨지는 상황이어서 힘을 보탰지만, 국민의힘과는 기본적으로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며 독자세력화를 시사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측근이 최근 금태섭 전 의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 전 의원은 이를 거절했다.

금 전 의원은 22일 통화에서 "강명훈 변호사가 만나자는 연락이 와서 18일에 만났다"면서 "대화 내용을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최 전 원장 캠프에 합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최 전 원장의 죽마고우로, 최 전 원장이 정치참여를 선언하기 전까지 그의 입장을 언론에 전하는 역할을 해왔다.

정치권에서는 최 전 원장이 금 전 의원을 영입해 중도로 외연을 확장하고자 했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금 전 의원은 통화에서 "최 전 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경선을 치르게 된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4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향후 정치 행보를 두고 "대선은 심판론만으로는 치르기 어렵다"면서 "국민의힘 입당은 선택지가 아니다"라고 한 바 있다.

금 전 의원은 당시 "(4월 재보선에서는) 여당이 이기면 여야의 균형이 완전히 깨지는 상황이어서 힘을 보탰지만, 국민의힘과는 기본적으로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며 독자세력화를 시사하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4·7 재보선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후보 단일화 사전 단계인 '제3지대 경선'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패했다. 이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최종 후보로 확정되자 오 후보의 당선을 도왔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