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준석 "난 흡수통일론자" 발언에..통일부 "흡수통일 지향 안해"

김미경 입력 2021. 07. 22. 12:38

기사 도구 모음

통일부가 22일 "대한민국 정부는 흡수통일을 지향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연일 통일부 폐지론을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평화적 흡수통일'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이 당국자는 "민족공동체통일방안은 일방적 흡수통일을 지향하지 않는다"며 "남북한이 서로 체제를 존중하는 토대 위에서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고, 궁극적으로 합의에 따라 평화적으로 통일하는 단계적, 점진적 접근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역대정부 1989년 이래 민족공동체통일안 계승
"남북 합의 따라 평화적 통일 단계적·점진적 추구"
정부의 평화적 통일 구현, 흡수통일에 있지 않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통일부가 22일 “대한민국 정부는 흡수통일을 지향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연일 통일부 폐지론을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평화적 흡수통일’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비대면으로 기자들과 만나 “역대 정부는 1989년 이래 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공식 통일 방안으로 계승해 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민족공동체통일방안은 일방적 흡수통일을 지향하지 않는다”며 “남북한이 서로 체제를 존중하는 토대 위에서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고, 궁극적으로 합의에 따라 평화적으로 통일하는 단계적, 점진적 접근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노진환 기자)
그러면서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베를린 초청 연설에서 북한의 붕괴, 흡수통일,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명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며 “정부는 헌법에 명시된 평화적 통일의 사명을 구현하는 길이 흡수통일에 있지 않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1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진행된 여야 당 대표 토론에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통일부의 상징성이나 우리 통일이 우리 헌법의 국시인 점에 비춰 봤을 때 (통일부 폐지론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자, “제 책을 읽으셨으니까 아시겠지만 저는 평화적인 흡수통일론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19년 출간한 자신의 저서 ‘공정한 경쟁’에서도 “저는 통일의 방법이 체제 우위를 통한 흡수통일 외에 어떤 방법이 있을까 싶다”, “흡수통일이란 북한 체제를 지우는 것이고 우리가 북한과 타협할 일은 없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한편 김영삼 정부는 1994년 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는 1989년 노태우 정부의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계승한 것으로, 남북기본합의서 발표 등 상황변화를 반영해 보완·발전시킨 것이다. 궁극적으로 ‘1민족 1국가’ 통일국가 실현을 목표로 한다.

김미경 (midor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