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혐한 발언' DHC, '협력중단' 日지자체에 '비밀' 사과문 보냈다

김예진 입력 2021. 07. 22. 13:27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DHC 그룹이 자사 회장의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 발언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문서를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그러자 지난 5월 DHC와 협력을 체결한 20개 이상(지난 4월 기준) 지자체 가운데 일부는 협정 해제 및 중단 방침을 밝혔다.

이에 마이니치는 DHC와 협정을 맺은 지자체에 정보 공개를 청구하고 DHC가 제출한 문서 등이 있다면 밝힐 것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지자체 협정 해제·중단 방침 밝히자
사과문 제출.."언론에 문서 공개 말라" 요구
[서울=뉴시스]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DHC 그룹의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이 지난해 11월자로 재일 한국·조선인을 차별하는 메시지를 공개했다가 논란에 직면했다. 문제가 된 것은 DHC 공식 온라인몰 사이트에 게제된 회장명 메시지다. "산토리의 CM(광고·CF)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떻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계 일본인입니다. 그래서 인터넷에서는 춍토리(조선인을 비하하는 '춍'과 산토리의 '토리'가 합쳐진 말)라고 야유 받고 있습니다. DHC는 기용 탤런트를 시작해 모두가 순수한 일본인입니다"라는 내용이 기재됐다. 사진은 DHC 홈페이지 갈무리. 2021.07.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DHC 그룹이 자사 회장의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 발언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문서를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공식 사과가 아닌 협정을 맺은 지자체에만 '비밀'로 보냈다.

문제는 지난해 11월 시작됐다.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이 홈페이지에 낸 성명에서 라이벌 기업인 '산토리'를 언급하며 "산토리의 CM(광고·CF)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떻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계 일본인입니다. 그래서 인터넷에서는 춍토리(조선인을 비하하는 '춍'과 산토리의 '토리'가 합쳐진 말)라고 야유받고 있습니다. DHC는 기용 탤런트를 시작해 모두가 순수한 일본인입니다"라고 했다.

올해 4월 성명에서도 "일본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현재 코리안계가 차지하고 있는 일은, 일본국에게 있어서 매우 위험하다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지난 5월 DHC와 협력을 체결한 20개 이상(지난 4월 기준) 지자체 가운데 일부는 협정 해제 및 중단 방침을 밝혔다.

비판과 파문은 커졌으며 DHC는 이후 5월 말까지 모든 문장을 삭제했다.

하지만 인권 단체 등으로부터 사죄 요구를 받아도 '노코멘트' 입장을 고수했으며, 공식적인 견해나 경위를 밝히지 않았다.

언론의 취재에도 물론 답변하지 않았다. 이에 마이니치는 DHC와 협정을 맺은 지자체에 정보 공개를 청구하고 DHC가 제출한 문서 등이 있다면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일부 지자체는 "문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변했으나 이바라키(茨城)현 모리야(守谷)시와 홋카이도(北海道) 나가누마초(長沼町) 등 4개 기초자치단체는 A4용지 총 70장의 문서를 공개했다.

모리야시가 공개한 자료에는 지난 6월9일 DHC 지역 건강 서포트국 담당자가 시청을 방문해 시장에게 경위를 설명했을 때의 기록이 포함됐다.

당시 담당자는 "인권과 관련되는 부적절한 내용의 문장의 잘못을 인정해 발언을 철회했다" "같은 행위를 반복하지 않을 것을 맹세한다" 등 사과하는 문서를 제출했다. "회장은 생각보다도 파문이 확산한 데 대해 반성하고 있다. 개인 의사를 들어달라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러한 사과는 '비밀'이었다.

DHC는 모리야시에 "(차별 발언 문장을)삭제한 경위 등 해명문을 (DHC)홈페이지에 게재하지 않는다" "문의에는 모두 노코멘트로 대응한다"고 밝혔다. 모리야시에 전달한 사과문도 "내용은 언론에 설명해도 괜찮지만 문서로서 공개는 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문서에 회사의 사인조차 하지 않았다.

모리야시는 이후 회사 사인과 재발 방지 구체적인 방안 등을 기재해 달라고 메일로 요구했다. 하지만 DHC는 새로운 비판, 문제를 피하고 싶다며 거부했다.

모리야시는 DHC와의 협력 여부를 8월 중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사죄문을 받은 나가누마초는 협정을 계속하겠다고 결정했다.

DHC가 그저 급한 불 끄기에 나선 모습이다.

비즈니스와 인권에 정통한 오사카(大阪) 경제법과대 스가와라 에미(菅原絵美) 교수는 DHC의 대응에 대해 "거래처인 지자체에 대한 설명에 그쳤다. 문제에 대한 불 끄기를 도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DHC가 "인종차별 선동으로 악영향을 받은 재일 코리안에게 정보 공개를 하지 않으면 설명 책임을 다했다고 할 수 없다"며 "시정과 구제 조치를 어떻게 할지 회사로서 발신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