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1

김치, 중국어 번역땐 '파오차이' 아닌 '신치'..문체부 훈령 개정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 07. 22. 14:00 수정 2021. 07. 22. 14:24

기사 도구 모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파오차이'(泡菜)에서 '신기'(辛奇, 중국어 발음: 신치)로 명시했다.

개정 훈령에서는 기존 훈령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했던 '파오차이'를 삭제하고 '신기'로 명시했다.

'김치'의 중국어 번역 표기를 '신치'로 사용함에 따라 우리의 김치와 중국 음식 파오차이를 명확히 구분하고, 나아가 중국에서 우리 고유 음식인 김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공 용어의 번역·표기 지침 개정안 22일 시행
순대 'blood sausage' 혐오감..소리대로 표기
김치와 파오차이 비교©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파오차이'(泡菜)에서 '신기'(辛奇, 중국어 발음: 신치)로 명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문체부 훈령 제448호, 이하 '훈령') 개정안을 2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훈령에서는 기존 훈령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했던 '파오차이'를 삭제하고 '신기'로 명시했다. 한국어와 달리 중국어에는 '기', '김' 소리를 내는 글자가 없어 김치를 소리 나는 대로 표기하지 못한다.

올해 초 '김치'의 중국어 번역 후보 용어(16개)를 추가 검토할 때에도 '신치'는 김치와 발음이 유사하며, '맵고 신기하다'는 의미를 나타내므로 김치를 표현하기에 적절한 용어로 선정됐다. 또한 식품업계 등 민간에서 신치를 비롯한 김치의 중국어 표기 방안을 계속 요구했던 점도 고려했다.

'김치'의 중국어 번역 표기를 '신치'로 사용함에 따라 우리의 김치와 중국 음식 파오차이를 명확히 구분하고, 나아가 중국에서 우리 고유 음식인 김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농식품부는 2013년 중국어 발음(약 4000개) 분석하고 중국 8대 방언 검토해 주중 대사관과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김치'의 중국어 표기로 '신치'(辛奇)를 마련한 바 있다.

박태영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우리의 김치와 중국의 파오차이(泡菜)를 구분할 필요성이 있으므로 훈령에 신치(辛奇)라는 표기를 명시했다"며 "한-중 문화교류의 해(2021~2022)를 기념해 양국의 음식 문화를 포함한 다양한 고유문화에 대한 논의와 교류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김치를 판매하는 경우에 김치를 '신치'로 단독 표기할 수는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 중국 식품안전국가표준(GB) 등 현지 법령상 중국 내에서 유통·판매되는 식품에는 제품의 '진실 속성(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명칭)'을 반영하는 표기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김치수출협의회 등 유관 단체를 통해 우리 수출기업들을 대상으로 신치 용어의 사용 가능 범위에 대해 자세히 안내할 계획이다.

이번 개정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등 관계 기관 협의와 전문가 검토를 바탕으로 수정·보완이 필요한 일부 용어의 용례를 정비했으며 우리 문화의 고유성을 드러내야 하는 경우 등 음역(한국어의 발음을 그대로 살려서 하는 번역)이 가능한 범위를 확대했다.

그 밖에도 문체부는 훈령 개정을 통해 음역(한국어의 발음을 그대로 살려서 하는 번역) 범위를 확대했다. 뜻을 살려 '순대'나 '선지'를 'blood sausage', 'blood cake'라고 번역하면 외국인에게 혐오감이나 거부감을 준다는 우려를 반영해 소리 나는 대로 번역하는 방식인 'sundae', 'seonji'로 표기한다. 소리 나는 대로 표기하는 방식이 확산되면 전 세계적으로 우리 문화와 우리말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훈령은 번역 및 표기의 원칙과 일부 용례만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문체부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 통합 지원 시스템'을 통해 더욱 다양한 공공 용어의 번역 및 표기 용례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ar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