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윤석열 "'간호 전사'들에 국민 대표로 감사" [TF사진관]

이선화 입력 2021. 07. 22. 15:2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박인숙 서울간호사 협회장과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서울시간호사회를 찾은 윤 전 총장은 "간호사 본인과 가족의 감염 위험에도 지난 1년간 묵묵히 국민 생명을 지키고 있는 의료인, 특히 간호사들께 국민 한 사람으로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박인숙 서울간호사 협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박인숙 서울간호사 협회장과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서울시간호사회를 찾은 윤 전 총장은 "간호사 본인과 가족의 감염 위험에도 지난 1년간 묵묵히 국민 생명을 지키고 있는 의료인, 특히 간호사들께 국민 한 사람으로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특히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필요한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혼란스러운 와중에 간호사님들의 헌신으로 질서 있는 대처와 진료가 이뤄졌다. 그게 아니었다면 다수 국민이 상당한 확진자와 사망자가 더 생겼을 것이고 우리 경제도 지금보다 훨씬 사경을 헤매고 있었을 것"이라며 "감염 위험 속에서도 하루하루 혼신의 힘을 다 하는 간호사분들을 뵙고 나니 정말 '간호 전사'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