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김경수, 26일 창원교도소 수감..복합적 사유로 집행 연기(종합)

박정헌 입력 2021. 07. 22. 17:13

기사 도구 모음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오는 26일 재수감된다.

창원지검은 오는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로 출석할 것을 김 전 지사에게 통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러나 김 전 지사 측은 도정의 원활한 인수인계, 신변 정리, 건강상 문제 등 복합적 사유로 출석 시한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늦춰달라고 요청하며 미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구체적인 출석 연기요청 사유 확인 불가"
김경수 경남지사 입장 표명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하고 있다. 2021.7.21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한지은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오는 26일 재수감된다.

창원지검은 오는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로 출석할 것을 김 전 지사에게 통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전날 대검예규에 따라 형 집행을 위한 소환 통보를 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 측은 도정의 원활한 인수인계, 신변 정리, 건강상 문제 등 복합적 사유로 출석 시한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늦춰달라고 요청하며 미뤄졌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출석 연기요청 사유 및 소명자료 내용 등은 개인정보와 관련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지사 측 변호인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검찰로부터 어제 통보를 받았으며 김 전 지사가 건강상 문제 등이 있어 연기를 요청했다"며 "김 전 지사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김 전 지사는 유죄 확정 이후 관사에서 머무르다 전날 저녁 봉하마을을 조용히 다녀왔다.

가족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진 김 전 지사는 재수감 전 마지막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재수감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도민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교도소에 입감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