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카뱅 공모가 3만9천원 확정..단숨에 금융주 시총 3위로(종합)

김아람 입력 2021. 07. 22. 17:41 수정 2021. 07. 22. 19:08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뱅크(이하 카뱅)가 공모가를 희망 범위 상단인 3만9천원으로 확정했다.

카뱅은 지난 21일 마감한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 결과를 22일 공시했다.

또 가격을 제시한 모든 참여 기관이 희망 범위 상단 이상의 공모가를 제출했다.

총 6천545만주 신주를 발행한 카뱅은 이 중 55%인 3천599만7천500주를 기관 투자자에게 배정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관 주문 2천585조 '사상 최대'..의무확약 비율 45.3%
26∼27일 일반 청약
카카오뱅크 오피스 [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카카오뱅크(이하 카뱅)가 공모가를 희망 범위 상단인 3만9천원으로 확정했다.

카뱅은 지난 21일 마감한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 결과를 22일 공시했다.

확정 공모가 기준 공모 금액은 2조5천525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18조6천289억원이다.

예상 시총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KB금융(21조5천389억원)과 신한지주(19조8천633억원)에 이어 금융주 3위 규모다. 신한지주와는 불과 약 1조2천억원 차이다.

또 하나금융지주(13조1천806)와 우리금융지주(8조4천144억원)를 여유 있게 뛰어넘는다.

수요예측에는 국내 1천287곳과 해외 380곳 등 기관 1천667곳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1천732.83대 1로 유가증권시장 역대 2위다.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은 지난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기록한 1천883대 1이다.

전체 주문 규모는 2천585조원으로 SKIET의 2천417조원을 웃돌아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또 가격을 제시한 모든 참여 기관이 희망 범위 상단 이상의 공모가를 제출했다.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의 의무보유 확약에 참여한 기관의 신청 수량은 총 신청 수량 대비 45.3%를 기록했다.

신청 수량 대비 확약 수량 비율은 SKIET(63.2%)나 SK바이오사이언스(59.9%)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다.

의무보유 확약 물량이 적으면 상장 후 주가 급등 시 차익 시현을 위한 기관 물량이 풀릴 수 있다.

총 6천545만주 신주를 발행한 카뱅은 이 중 55%인 3천599만7천500주를 기관 투자자에게 배정한다.

카뱅은 오는 26∼27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개인 투자자는 대표 주관사 KB증권과 인수회사인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은 불가능하다.

전체 물량의 25%인 1천636만2천500주를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한다. 이 가운데 절반은 균등 배정, 나머지 절반은 비례 방식으로 진행한다.

카뱅은 8월 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ric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