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너무 빨랐나.."백악관, 마스크 지침 강화 저울질" WP

신정원 입력 2021. 07. 22. 18:09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마스크 착용 지침을 강화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CDC가 마스크 지침을 완화했던 지난 5월은 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이 본격화하지 않았던 시기이고, 지금은 감염자와 입원 환자, 사망자가 모두 증가하고 있는 만큼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논의 초기 단계..CDC 관계자도 참여
백신 접종자도 공공장소 착용 권고 등 제안
'코로나19 대응 실패' 정치적 부담도
[마이애미비치=AP/뉴시스]심각한 표정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DB) 2021.07.22.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마스크 착용 지침을 강화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포스트(WP)는 21일(현지시간) 정통한 소식통 6명을 인용해 백악관이 백신 접종자들에 대한 마스크 착용 지침을 강화할 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논의는 초기 단계인데, 이와 별도로 마스크 지침 업데이트 여부를 검토 중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관계자도 이 논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당국자들은 전했다.

방안 중엔 백신 접종자들과 미접종자가 섞이는 공공장소나 쇼핑몰, 영화관 등 실내에선 누구나 마스크를 쓰도록 하는 것도 제안됐다고 한다. 미 CDC는 지난 5월 변경한 지침에서 백신 완전 접종자의 경우 대중교통·병원·요양원 등을 제외한 실내·외 대부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한 바 있다.

지침 변경 여부는 CDC가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서 정치적 판단이 개입하는 것을 저어하면서 "과학을 따르겠다"고 공언해 왔다.

백악관 관계자는 WP에 "백악관은 보건의료 전문가들의 지도와 조언을 따른다"며 "공중보건 지침은 CDC가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백신 완전 접종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도록 했고,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이날 오하이오 신시내티에서 CNN이 주최한 타운홀 행사에서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12세 미만은 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CDC가 이같이 발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다만 마스크 지침 변경은 바이든 행정부에 정치적 부담을 줄 수 있어 쉬운 선택은 아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미 성인의 70%에게 백신을 1회 이상 투여하겠다는 목표를 세우면서 이날을 '바이러스로부터의 독립일'로 삼자고 한 바 있다. 이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자 1000여 명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도록 허용했고 이후에도 정상화에 계속 힘써왔다.

또 마스크 지침을 다시 강화하는 것은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인식될 수 있으며 2022년 중간선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CDC 역시 잦은 지침 변경으로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점 등에서 고심을 거듭할 수 있다.

그럼에도 CDC가 마스크 지침을 완화했던 지난 5월은 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이 본격화하지 않았던 시기이고, 지금은 감염자와 입원 환자, 사망자가 모두 증가하고 있는 만큼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올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에선 델타 변이가 우세종(지배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도 지난달 1만1000여 명에서 최근 4만명 이상으로 크게 늘었다. 더욱이 백악관, 의회 등에서도 잇따라 돌파 감염 사례가 확인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신규 감염자의 83%에 달하는 것으로 CDC는 추정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백신 접종 속도는 계속 느려지고 있다. WP 백신 추적기에 따르면 최근 하루 백신 접종자는 약 50만명 수준이다. CDC는 카운티의 3분의 2는 백신 접종률이 40%도 채 되지 않으며 입원 환자의 97% 이상이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