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 폭우 현장 취재 중 울음 터뜨린 기자 "참혹한 상황, 말로 할 수 없다"

입력 2021. 07. 22. 18:11

기사 도구 모음

중국 허난성 정저우시에 내린 폭우 현장을 취재하던 중 기자가 울음을 터트리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송출됐다.

폭우 현장의 참혹한 상황을 목격한 허난도시방송 소속 20대 기자 루이단은 지난 21일 오전 정저우 시 상가 도로 전체가 물에 잠긴 상황을 설명하던 중 울음을 터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 허난성 정저우시에 내린 폭우 현장을 취재하던 중 기자가 울음을 터트리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송출됐다. 폭우 현장의 참혹한 상황을 목격한 허난도시방송 소속 20대 기자 루이단은 지난 21일 오전 정저우 시 상가 도로 전체가 물에 잠긴 상황을 설명하던 중 울음을 터트렸다.

이 기자는 당시 참혹한 현장에 대해 “지대가 낮은 상가 도로가 전부 침수됐다”면서 “대부분의 상가들이 물에 잠겼고, 간판을 단 천장까지 물이 차올라서 사람들은 대피했지만 모든 가게 장비와 제품들은 물에 잠긴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시작된 폭우량은 지난 1951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양으로 기록됐다. 정저우 기상국은 3일 동안 내린 비의 양이 ‘1000년에 한 번’ 내리는 수준이라고 밝혔을 정도다. 

중국 당국은 실종자 수색과 구조를 돕기 위해 해당 지역에 5700여명의 중국 인민해방군을 파견한 상태다. 하지만 최소 2일 이상 추가 폭우가 예상돼 이재민들의 구조에 난항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기자는 “취재를 위해 더 이상 현장에 접근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서 “취재하는 기자들은 허벅지 정도 물이 찬 지대가 높은 곳에서 촬영 중이다. 물살이 빠른 탓에 안 쪽으로 더 진입해 취재하는 것은 현재로는 불가능한 상태다”고 발언한 뒤 눈물을 삼켰다. 

그는 이어 “상인들이 자신들의 가게가 침수되는 것은 망연자실 지켜만 봐야 하는 현재의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 모습은 생방송으로 진행된 뉴스에 그대로 송출됐다. 

재난 현장 취재 중 울먹이는 기자의 모습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는 분위기다. 기자의 취재 영상과 관련한 기사는 이날 하루 동안 총 7만 건이 보도됐다. 

해당 기자와 관련 검색어는 총 452만 건 검색되며 검색어 순위 상위에 링크되는 등 큰 화제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한 네티즌은 “이 기자의 개인 신상을 인터넷에 공개해야 한다”면서 “이 사회가 진정으로 필요로 하는 사람이 바로 이런 일꾼이다. 타인의 아픈 상황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살아있는 기자다”고 응원했다. 

한편 22일 오후 4시 기준 허난성 응급관리청은 지난 16일부터 내린 폭우로 허난성 지역 103개 현급 도시가 물에 잠겼으며, 877곳의 농촌 마을이 수해 지역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폭우로 이날 기준 총 300만 4000명의 이재민이 발생, 총 33명이 사망했으며 8명이 실종된 상태다. 

허난성 정부는 폭우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총 63만 2000명의 주민을 긴급 대피 또는 이주시킨 상황이다. 현재까지 집계된 농작물 피해 규모는 총 215만 2000헥타르, 직접적인 피해 규모만 12억 2000만 위안(약 213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