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서울시, 인천 부평역에 생활치료센터 설치 추진.. 부평구 "철회하라"

이환직 입력 2021. 07. 22. 18:30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인천 부평구와 사전 협의 없이 1호선 부평역 인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시설 설치를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22일 오후 성명을 통해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안하무인 격 불통 행정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일 오전 폭염 속에 서울시내 한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던 시민이 쓰러지자 의료진이 응급차로 이송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인천 부평구와 사전 협의 없이 1호선 부평역 인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시설 설치를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평구는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22일 오후 성명을 통해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안하무인 격 불통 행정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했다"고 강조했다.

생활치료센터 표준 운영 모델안은 △생활치료센터 설치 시 지역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설득할 것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주거지역과 떨어져 있는 시설을 확보할 것 등을 명시하고 있다.

부평구는 전날 중대본 회의에서 이달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에 6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하는 서울시 계획을 확인하고, 이날 오전 철회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서울시가 생활치료센터로 쓰겠다는 호텔은 10만 명 이상의 주민이 이용하는 부평역과 인접한 곳"이라며 "호텔 주변은 전국 최대 규모 지하상가인 부평지하상가와 부평 문화의 거리 등 상업지역으로 유동인구가 많아 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곳"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호텔은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해·재난 등으로 주거시설을 상실한 이재민 등의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로 지정한 곳"이라며 "부평구민의 안전이 지켜질 수 있도록 서울시의 현명한 결정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서울시내 여러 군데를 찾아봤는데 마땅치 않아서 외곽으로 간 것"이라며 "부평구에서 협조를 안 하면 다른 곳을 찾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우태경 기자 taek0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