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인천 부평구 "서울시 추진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종합)

임화섭 입력 2021. 07. 22. 19:21

기사 도구 모음

인천시 부평구는 서울시가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부평역 인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22일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전 협의 없이 600명 수용 계획..표준운영안도 무시"
서울시 "공동운영 제안..인천시·부평구 반대하면 못해"
생활치료센터 (CG)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시 부평구는 서울시가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부평역 인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22일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고 했다.

부평구는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서울시가 이달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에 6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를 만든다는 계획을 접했다고 설명했다.

부평구는 해당 계획을 확인한 뒤 이날 오전 서울시에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차 구청장은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한 그 어떤 내용도 서울시로부터 전달받은 적이 없다"며 "코로나19 확진 환자 격리시설을 서울이 아닌 인천 부평에 조성하면서 해당 지방정부에는 일언반구도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이 같은 계획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의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모델안에는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때 '사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설명하고 설득할 것'이라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고 부평구는 밝혔다.

또한 지역사회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이나 주거 지역과 떨어진 장소에서 시설을 확보하라는 요건이 모델안에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차 구청장은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하는 호텔은 10만명 이상의 주민이 이용하는 부평역과 바로 인접한 곳으로 인구 50만 부평구의 중심"이라며 "호텔 주변은 전국 최대 규모의 지하상가인 부평지하상가와 부평 문화의 거리 등이 있는 상업지역으로 현재도 유동 인구가 많아 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추진 소식을 접한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주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이는 구민을 대변하는 부평구청의 입장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인천시·부평구가 공동으로 운영할 생활치료센터를 만들자는 제안을 담은 협조요청 공문을 어제(21일) 인천시와 부평구에 보냈으며, 이에 대해 부평구가 오늘 재검토해 달라는 답신 공문을 보내 왔다"고 해명했다.

서울시의 제안 공문에는 입소 대상이 '서울 및 인천 시민(부평구민 포함)'으로 돼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인천시 담당 과장과 부평구 담당팀장에게 전화 통화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협력해 생활치료센터를 공동으로 운영하자'고 간곡히 요청했다"며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설치하겠다는 것은 결코 아니며, 인천시나 부평구가 동의하지 않으면 센터 설치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