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인천 부평구 "서울시 부평역 인근 호텔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

김동영 입력 2021. 07. 22. 20:23

기사 도구 모음

인천 부평구가 부평역 인근에 서울시가 사전 협의 없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의 일방적인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한다"며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부평구가 부평역 인근에 서울시가 사전 협의 없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의 일방적인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한다"며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차 구청장은 "부평구는 지난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을 확인했다"며 "서울시가 생활치료센터를 추가 확보하면서 이달 27일 운영을 목표로 인천 부평구에 6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만들겠다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평구는 이전까지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한 그 어떤 내용도 서울시로부터 전달받은 적이 없었다"며 "코로나19 확진 환자 격리시설을 서울이 아닌 인천 부평에 조성하면서 해당 지방정부에는 일언반구도 없었던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이 같은 안하무인격인 불통 행정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한 처사이다"라며 "중대본은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에서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경우 ‘시설확보 시 사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설명하고 설득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차 구정장은 "특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로 추진하는 A호텔은 10만명 이상의 주민이 이용하는 부평역과 바로 인접한 곳으로, 인구 50만 부평구의 중심이다"며 "해당 호텔 주변은 전국 최대 규모의 지하상가인 부평지하상가와 부평 문화의 거리 등 상업지역으로 현재도 유동인구가 많아 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곳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부평구는 이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추진 소식을 접한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주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이는 구민을 대변하는 부평구청의 입장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부평구는 이날 오전 서울시에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한편 서울시에서 생활치료센터로 추진하고 있는 A호텔은 이미 부평구가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해·재난 등으로 주거시설을 상실한 이재민 등의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로 지정한 곳이기도 하다.

부평구는 A호텔을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이재민 대피시설로 지정한 이유는 도시 중심에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줄이고자 했기 때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