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차 키가 왜 여기서?"..'불법 촬영 천국' 불명예

안서현 기자 입력 2021. 07. 22. 20:48 수정 2021. 07. 22. 22:27

기사 도구 모음

불법 촬영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상 곳곳 어떤 물건에든 카메라가 숨겨져 있을 수 있단 불안감도 높은데 최근 한 국제 인권단체에서는 우리나라의 불법 촬영 문제가 다른 어떤 나라보다 심각하다며 집중 분석한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불법 촬영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상 곳곳 어떤 물건에든 카메라가 숨겨져 있을 수 있단 불안감도 높은데 최근 한 국제 인권단체에서는 우리나라의 불법 촬영 문제가 다른 어떤 나라보다 심각하다며 집중 분석한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이런 범행을 미리 막을 방법은 없는지, 대안까지 안서현 기자가 자세히 살펴봤습니다.

<기자>

방학을 맞은 23살 대학생 A 씨는 친구 집에서 며칠 지낼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샤워를 하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샤워기 근처에서 차키 하나를 봤습니다.

[A 씨/불법 촬영 피해자 : 어? 차키가 여기 왜 있을까? 혹시나 물이 튈까봐 걱정되는 마음에 그거를 (수납장에) 넣어 놨어요.]

샤워를 마친 뒤 차 키를 다시 제자리 놓으려고 집어 들었습니다.

그런데 차키가 아니라 차키처럼 생긴 변형 카메라였습니다.


[A 씨/불법 촬영 피해자 : 그때 진짜 손이 막 부들부들 떨리고, 너무 무섭고, 너무 배신감이 컸어요.]

가해자는 A 씨 친구의 아버지였습니다.

[A 씨/불법 촬영 피해자 : 아내분과 떨어져 사시니까 '자기가 외롭고 미쳐서 그랬다', '한 번은 실수인데 용서해주면 안 되겠냐' 계속 이렇게 말씀하시더라고요.]

이젠 어딜 가도 누군가 날 몰래 찍고 있는 건 아닌지, 두렵다고 털어놓습니다.

[A 씨/불법 촬영 피해자 : 진짜 세상이 미친 것 같다. 이렇게 차키 모양 몰래카메라가 진짜 있는 게 말이 안 되잖아요. 이런 게 왜 필요해요? 이 세상에…]

"내 인생은 당신의 포르노가 아니다"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지난달 내놓은 보고서 제목입니다.

디지털 성범죄로 여성들의 삶이 파괴되고 있다는 내용인데, 전 세계 얘기가 아니라 오롯이 한국 사회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보고서입니다.

내용을 보면 "전 세계에서 한국이 불법 촬영을 이용한 성범죄가 가장 심각하다"고 돼 있고 "카메라가 내장된 탁상시계를 통해 한 달간 자신의 일상이 고스란히 실시간으로 촬영돼 전송된 한 여성의 피해 사례도 있다"도 소개돼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다양한 변형 카메라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는 겁니다.

서울의 한 전자 상가를 가봤더니 앞에서 살펴본 차키뿐 아니라 시계, USB, 안경, 텀블러 등 웬만한 모든 물건에 초소형 카메라를 넣어 판매되고 있습니다.

[전자상가 상인 : USB 모양 (변형 카메라)이라든지. 어디 숨겨서 들어가는 방법도 괜찮아요. 가죽 지갑에 (카메라를) 넣으시면 여기 구멍을 뚫어서 이렇게 갖고 다니시는 거예요. 종류는 다 있어요.]

물론 불법 촬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처벌할 수도 있지만, 범행 발생 뒤 사후적으로 처벌하기 때문에 몰카 판매, 촬영을 사전에 근본적으로 막을 대안은 되지 못합니다.

지난 3월 변형 카메라의 사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지만 산업계의 반발로 아직도 국회에 머물러 있습니다.

[방정현/변호사 : 누가 봐도 사실은 정상적인 방법으로 사용되지 않는 그런 변형된 카메라라고 볼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그런 (취급) 이력 관리라든지 이런 것들을 통해서 철저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불법 촬영 장비의 천국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박기덕, VJ : 김초아·정한욱, 작가 : 이지율, CG : 홍성용·최재영·이예정·성재은·정시원) 

안서현 기자as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