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박수현 "박근혜·이재용 사면, 아는 바도 들은 바도 없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7. 22. 21:50

기사 도구 모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아는 바, 들은 바, 느끼는 바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22일 오후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이재용 사면이 검토되고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검토된 바가 있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제공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아는 바, 들은 바, 느끼는 바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22일 오후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이재용 사면이 검토되고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검토된 바가 있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조간에서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의 8·15 광복절 특별 사면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직 대통령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은 사면 대상에 올라 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유보적 분위기가 있다고도 했다.

사회자가 ‘다른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사면을 검토하고 있다는 발언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것이냐’고 거듭 묻자 박 수석은 “제가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는 말씀을 드릴 수는 없고, 현재 국민소통수석으로서 말씀드리면 그렇다(아는 바 들은 바 느낀 바 없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 수석은 이어 “참고로 오늘 국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말한 것이 있다”며 “‘대통령의 결심을 들은 바 없다’고 박 장관이 얘기했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등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시기적으로 사실상 불가능하지 않을까 한다”며 “특별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다. 현재까지 대통령의 뜻을 받지는 못했다”고 답한 바 있다.

박 장관은 이 부회장의 가석방 여부를 놓고 구체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의엔 “특정인에 대한 가석방 여부는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라면서도 “가석방 교정 정책의 일원으로서 갖고 있는 기준들은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박 수석은 “(박 장관이) 그렇게 말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아무튼 저는 아는 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