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수도권 4단계 2주 더 연장..풋살 · 야구도 금지된다

남주현 기자 입력 2021. 07. 23. 19:27 수정 2021. 07. 23. 20:0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했습니다.

확진자가 연일 1천 명을 넘고 있고, 또 4차 대유행의 정점에 이르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거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당분간 4단계를 더 이어가기로 한 겁니다.

다음 주 월요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2주 동안 수도권에는 조금 더 강화된 4단계가 적용됩니다.

수도권 확산세는 최근 다소 둔화 됐지만, 확연한 감소세는 아니라는 게 거리두기 연장의 이유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했습니다. 확진자가 연일 1천 명을 넘고 있고, 또 4차 대유행의 정점에 이르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거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당분간 4단계를 더 이어가기로 한 겁니다.

방역 수칙 가운데 달라지는 것도 몇 가지가 있는데, 자세한 내용 남주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다음 주 월요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2주 동안 수도권에는 조금 더 강화된 4단계가 적용됩니다.

지금은 풋살, 야구 같은 최소 인원이 필요한 경기는 사적모임 예외로 허용했지만, 다음 주부터는 예외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단체 경기를 할 수 없게 된 겁니다.


헬스장 등 실내 체육시설에 이어 골프장 등 야외 체육시설에서도 샤워실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공무나 기업 경영에 필요한 워크숍, 간담회도 숙박은 금지되고, 전시회는 사전 예약자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여러 지역에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걸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백화점, 마트 등 대형 유통매장에 QR코드나 출입명부를 의무화하는 방안도 적극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친족에 한해 49명까지 허용했던 결혼식과 장례식은 인원은 그대로지만, 지인도 참석할 수 있게 했습니다.

수도권 확산세는 최근 다소 둔화 됐지만, 확연한 감소세는 아니라는 게 거리두기 연장의 이유입니다.

앞으로 2주 동안 수도권 환자 발생 규모를 3단계 기준인 5백에서 1천 명 아래로 낮추는 게 정부 목표입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이런 목표가 달성되지 못한다면,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운영 시간제한 강화 등 더욱 강력한 방역 강화 방안을 검토하겠습니다.]

비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는 지자체들과 논의를 거쳐 오는 일요일 발표됩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 부산, 4단계 격상 검토…강원은 병상 부족 '비상'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403375 ]
▷ '1인 시위' 원칙 깬 민노총, 언덕 올라 수백 명 집회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403377 ]

남주현 기자burnet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