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88%에 재난지원금 25만 원씩..법사위원장 놓고 진통

강민우 기자 입력 2021. 07. 23. 19:30 수정 2021. 07. 23. 22:18

기사 도구 모음

여야가 2차 추경안 처리 시한인 오늘(23일) 막판 협상을 벌였습니다.

재난지원금은 고소득자는 제외하고 1인당 25만 원씩 주는 걸로 의견을 모았는데,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성원/국회 예결위 국민의힘 간사 :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 대한 추가 지원을 함으로써 총 87.8%의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여야는 고소득자 12%를 뺀 전 국민의 88%의 1인당 25만 원씩의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여야가 2차 추경안 처리 시한인 오늘(23일) 막판 협상을 벌였습니다. 재난지원금은 고소득자는 제외하고 1인당 25만 원씩 주는 걸로 의견을 모았는데,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민우 기자, 추경안 협상 결과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민주당 윤호중,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오후 6시 반부터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다만 추경안 관련해서는 여야 협상 결과 먼저 발표됐는데요, 먼저 들어보시죠.

[김성원/국회 예결위 국민의힘 간사 :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 대한 추가 지원을 함으로써 총 87.8%의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여야는 고소득자 12%를 뺀 전 국민의 88%의 1인당 25만 원씩의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당초 정부안을 80%에 주는 거였죠. 이 경우에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상당수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득 기준을 완화해 8%가 추가된 겁니다.

여야는 또 소상공인에게 돌아가는 희망회복자금을 기존 최대 900만 원에서 최대 2천만 원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결국 전 국민 지원이나 순증 없는 추경의 주장에서 여야가 서로 한 발짝씩 물러선 겁니다.

이에 따라 33조 원 규모였던 2차 추경안은 1조 9천억 원이 늘어나게 됐습니다.

<앵커>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는 어떻게 됐습니까?

<기자>

상임위원장 재배분의 경우 법사위원장은 야당이 가져가는 쪽으로 논의됐지만 법사위원장이 권한을 축소하는 문제 등을 놓고 여야의 이견이 여전해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밤 10시부터 일단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데요, 조금 전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은 예결 특위를 서둘러 거친 뒤에 내일 새벽쯤 통과될 걸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흥기, 영상편집 : 유미라, 현장진행 : 편찬형)     

강민우 기자khanporte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