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LG-SK 합의했지만..'기밀 유출' 관련자 기소 방침

한성희 기자 입력 2021. 07. 23. 19:33 수정 2021. 07. 23. 22:09

기사 도구 모음

2년간 이어진 LG와 SK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이 지난 4월 양측 합의로 마무리됐죠.

하지만 경찰은 이와 별개로 수사를 계속해왔는데, 사건에 연루된 임직원들을 다음 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9년 5월, LG 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훔쳐 갔다며 SK이노베이션을 고소했습니다.

입건자만 80여 명 가량 되는데, 이직 과정에 기밀을 빼돌린 LG 전 직원을 비롯해 이를 지시한 SK 임직원 등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2년간 이어진 LG와 SK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이 지난 4월 양측 합의로 마무리됐죠. 하지만 경찰은 이와 별개로 수사를 계속해왔는데, 사건에 연루된 임직원들을 다음 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한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9년 5월, LG 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훔쳐 갔다며 SK이노베이션을 고소했습니다.

후발주자인 SK로 직원 100여 명이 이직했는데, 이 과정에서 핵심기밀과 기술까지 몰래 빼내 갔다는 겁니다.

한국과 미국 등에서 치열한 소송전도 진행됐는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가 SK에 법적 책임이 있다는 결정을 내리고 미국 정부가 중재에 나서면서 2년 만인 올 4월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SK가 LG에 2조 원을 지급하고 국내외 모든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LG는 고소도 취하했는데, 경찰 수사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기밀 유출 등의 혐의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니기 때문에 처벌은 불가피하다는 게 경찰의 판단입니다.

입건자만 80여 명 가량 되는데, 이직 과정에 기밀을 빼돌린 LG 전 직원을 비롯해 이를 지시한 SK 임직원 등입니다.

경찰은 SK에 대한 4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기술 탈취가 이뤄진 증거 등을 충분히 확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기술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G의 '핵심인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워 놓고 이직자의 이력서에 배터리 공정 기술 등을 상세히 적게 하고, LG 측 납품가격 정보도 빼낸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다음 달 중 80여 명의 입건자 중에 혐의가 입증된 임직원들을 추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장성범·강윤정)   

한성희 기자chef@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