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당원 문자폭탄에 이재명 "응분의 조치 취할 것"

심희정 입력 2021. 07. 24. 14:35 수정 2021. 07. 24. 14:3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 몫으로 합의한 것을 비판하는 당원들의 '문자 폭탄'에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며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문자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 법사위 야당으로 넘기지 말게 해 달라는 것인데, 이런 식으로 카페 카톡방에서 선동해 문자폭탄 보내고 업무방해에 수면 방해하면 하던 일도 못 한다"고 호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 몫으로 합의한 것을 비판하는 당원들의 ‘문자 폭탄’에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며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문자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 법사위 야당으로 넘기지 말게 해 달라는 것인데, 이런 식으로 카페 카톡방에서 선동해 문자폭탄 보내고 업무방해에 수면 방해하면 하던 일도 못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의견이야 개별적으로 전달해도 얼마든지 참조하겠지만 이런 폭력적 방식으로 업무방해하고 반감을 유발해서는 될 일도 안 될 것”이라며 “문자 보내기 선동 계속하면 응분의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으니 이제 중단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야는 전날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에 합의했다. 핵심 쟁점이었던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하면서 민주당원들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일부 당원들은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에 참여한 윤호중 원내대표와 대선 주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유하며 상임위원장 배분 합의를 철회하라는 문자를 보내고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