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황희 장관 日언론에 "韓정부, 후쿠시마 식재료 피하라고 지시한 적 없다"

김혜경 입력 2021. 07. 24. 17:19

기사 도구 모음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4일 "한국 정부가 일본 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단에 후쿠시마(福島)현 식재료를 먹지 말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인터넷 매체 와우 코리아에 따르면 황 장관은 이날 도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한 자리에서 일본 교도통신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4일 일본 도쿄 헨나 호텔에 마련된 대표팀 급식지원센터를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주일한국문화원 제공) 2021.07.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4일 "한국 정부가 일본 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단에 후쿠시마(福島)현 식재료를 먹지 말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인터넷 매체 와우 코리아에 따르면 황 장관은 이날 도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한 자리에서 일본 교도통신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한국 선수단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급식센터에 대한 질문에 "올림픽 때마다 매번 운영하고 있다"며 "컨디션과 입맛에 맞는 음식 때문이며, 원하는 선수만 도시락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식센터가 오해를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서는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재료로 만든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선수촌 인근 호텔에 별도의 급식센터를 설치해 한국 선수단에 별도의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자민당 외교부회장은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말하는 등 일본 각계에서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